국제

SBS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 5천870명..하루 사망자 100명 육박

박원경 기자 입력 2021. 01. 13. 23:39

기사 도구 모음

일본에서 13일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13일 NHK에 따르면 이날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오후 10시까지 5천87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입원을 거부한 코로나19 확진자에게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만엔(약 1천55만 원)이하의 벌금을 부과하도록 '감염증 예방 및 감염증 환자에 대한 의료에 관한 법률'(감염증법) 개정을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에서 13일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1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13일 NHK에 따르면 이날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오후 10시까지 5천870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에 따라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0만4천751명으로 늘었습니다.

사망자는 97명 증가해 4천289명으로 집계됐는데, 13일 사망자는 기존 하루 사망자 최대치인 지난 8일의 78명보다 많습니다.

감염 확산에 제동이 걸리지 않는 가운데 스가 총리는 이날 오사카부 등 전국 7개 광역자치단체에 긴급사태를 추가로 선포했습니다.

이로써 긴급사태가 선포된 곳은 기존 도쿄 등 수도권 4개 지역을 포함해 전국 11개 지역으로 늘었습니다.

일본 정부는 18일 소집되는 정기 국회에 코로나 관련법 개정안을 제출할 예정인데 코로나19에 관한 벌칙 조항을 반영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입원을 거부한 코로나19 확진자에게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만엔(약 1천55만 원)이하의 벌금을 부과하도록 '감염증 예방 및 감염증 환자에 대한 의료에 관한 법률'(감염증법) 개정을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또, 역학 조사를 거부하거나 조사에서 허위 답변을 한 확진자를 6개월 이하의 징역 또는 50만엔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걸로 알려졌습니다.

박원경 기자seagull@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