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민일보

존림 삼성바이오 사장 "생산 규모·사업 포트폴리오 동시 확대 목표"

권민지 입력 2021. 01. 13. 23:40

기사 도구 모음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신임 사장이 13일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글로벌 종합 바이오 기업 도약을 위한 중장기 비전을 발표했다.

존림 사장은 "지난 10년은 사업을 안정화하고 생산 규모를 빠르게 확대하는 데 집중했다"며 "앞으로 다가올 10년은 생산 규모·사업 포트폴리오·글로벌 거점을 동시에 확대하는 다각화 된 사업 확장을 통해 글로벌 종합 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이 13일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중장기 비전을 발표 중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신임 사장이 13일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글로벌 종합 바이오 기업 도약을 위한 중장기 비전을 발표했다.

존림 사장은 “지난 10년은 사업을 안정화하고 생산 규모를 빠르게 확대하는 데 집중했다”며 “앞으로 다가올 10년은 생산 규모·사업 포트폴리오·글로벌 거점을 동시에 확대하는 다각화 된 사업 확장을 통해 글로벌 종합 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인천 송도에 10만평 규모의 제 2바이오 캠퍼스 건립을 추진 중이다. 지난해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위탁개발(CDO) R&D 센터를 구축했다. 미국 보스턴 외에 유럽, 중국 등에도 차례로 진출할 계획이다. 위탁생산(CMO) 해외 공장 확보도 검토 중이다.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신규 파이프라인과 플랫폼 기술에 대한 투자도 이어간다. 기존 항체 의약품 중심의 사업구조를 세포 치료제, 백신 등으로 넓혀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기 위함이다.

장기적으로는 CMO·CDO, 바이오시밀러 분야에서 정상급의 위치를 확고히 함과 동시에 신약 사업을 검토해 세 사업이 삼성 바이오로직스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자리 잡도록 한다는 비전이다.

올해는 제4공장 건설과 조기 수주 확보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11월 착공한 제4공장은 단일 공장 세계 최대 규모의 생산시설로 25만6000ℓ 규모다. 2023년 본격 가동이 목표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