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애플 팀 쿡 "인종차별 해소 위해 1억달러 투자"

박종원 입력 2021. 01. 13. 23:45

기사 도구 모음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인종차별 해소를 위해 1억달러(약 1097억원)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중대 발표를 예고했던 그는 '애플카'를 비롯해 신기술 관련 언급은 하지 않았다.

각국 언론들은 인터뷰 공개일이 경쟁사의 스마트폰 공개 전날인 동시에 최근 애플카 개발 가능성이 불거진 상황을 감안해 쿡이 이와 관련된 소식을 공개한다고 기대했으나 관련 언급은 없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AP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인종차별 해소를 위해 1억달러(약 1097억원)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중대 발표를 예고했던 그는 ‘애플카’를 비롯해 신기술 관련 언급은 하지 않았다.

쿡은 13일(현지시간) 공개된 CBS 방송과 인터뷰와 별도의 성명을 통해 회사차원에서 ‘인종 평등과 정의 이니셔티브(REJI)’를 위해 1억달러를 쓰겠다고 발표했다. 그는 “우리는 보다 정의롭고 평등한 세계를 만들기 위해 시급히 노력할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애플은 앞서 지난해 6월에 REJI 프로젝트 출범을 알렸으며 이번 발표로 구체적인 청사진을 제시했다.

애플은 이번 투자 프로그램의 하나로 흑인대학(HBCU)을 위한 글로벌 혁신 및 학습 허브인 프로펠 센터를 설립하기로 했다. 아울러 디트로이트 지역 학생들의 코딩 및 테크 교육을 지원하는 애플 디벨로퍼 아카데미, 유색인종 기업인을 위한 벤처 캐피탈 펀딩을 진행할 계획이다. 애플은 프로펠 센터 출범을 위해 우선 2500만달러를 투입하고 HSCU의 기술자 양성을 위해 2개의 새 보조금을 만들기로 했다.

앞서 CBS는 쿡이 이날 중대 발표에 나설 것이며 신제품에 대한 것은 아니지만 그보다 크고 좋은 것을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각국 언론들은 인터뷰 공개일이 경쟁사의 스마트폰 공개 전날인 동시에 최근 애플카 개발 가능성이 불거진 상황을 감안해 쿡이 이와 관련된 소식을 공개한다고 기대했으나 관련 언급은 없었다.

한편 쿡은 지난 10일 미 우파 SNS인 ‘팔러’를 앱스토어에서 제거한 상황에 대해 팔러가 앱스토어에 복귀할 수는 있지만 먼저 애플 규정을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팔러는 현대화 관련해 몇 가지 문제가 있다”며 “팔러의 유통을 중지한 것이지 금지한 것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팔러가 애플의 유통 규정을 어겼기 때문에 앱스토어에서 내려갔다고 지적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