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개인정보 유출 논란 '이루다', 첫 사과문.."재발 방지 약속"

이성훈 입력 2021. 01. 13. 23:55 수정 2021. 01. 14. 00:00

기사 도구 모음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 개발사 스캐터랩이 개인정보 유출 의혹에 관한 정부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면서 고객에게 사과했다.

스캐터랩은 13일 사과문을 배포하면서 "개인정보 처리 관련 관계 기관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고 있다. 서비스를 이용해주신 모든 이용자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I 챗봇 '이루다'(왼쪽)와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보이는 이루다와의 대화 내용(오른쪽)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 개발사 스캐터랩이 개인정보 유출 의혹에 관한 정부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면서 고객에게 사과했다.

스캐터랩은 13일 사과문을 배포하면서 “개인정보 처리 관련 관계 기관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고 있다. 서비스를 이용해주신 모든 이용자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스캐터랩이 사과문을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루다를 둘러싼 여러 논란이 불거진 지 닷새 만이다.

스캐터랩은 “논란이 되는 모든 사항에 대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철저히 조사하는 한편, 외부 전문가를 포함한 상시 개인정보 보호 체계를 구축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강화된 보안 교육을 하는 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으로 인해 인공지능 산업계에 계신 여러 동료 기업들, 연구자분들, 파트너들께도 누를 끼치지 않기를 바란다”며 “AI 윤리에 관한 사회적 합의에 부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빅데이터 수집, 활용 과정서 개인정보법 위반 의혹

스캐터랩은 연애 분석 앱 ‘연애의 과학’으로 이용자들의 카카오톡 데이터를 수집해 이루다 개발에 썼는데, 이 과정에서 개인정보보호법을 어겼다는 의혹을 받는다. 연애의 과학 앱 이용자와 이용자의 연인에게 개인정보 이용·활용 동의를 제대로 받지 않은 점, 데이터를 이루다 재료로 쓰는 과정에 익명화(비식별화)를 제대로 하지 않은 점 등이 핵심이다.

스캐터랩은 연인들 대화 데이터를 사내 메신저에 부적절하게 공유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또한 관련 개발 기록을 오픈소스 공유 플랫폼 깃허브에 공유했는데 여기서도 익명화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스캐터랩은 사과문과 함께 배포한 자료에서 “깃허브에 공개한 오픈소스에 내부 테스트 샘플이 포함된 사실이 확인됐다”며 “실명을 자동화 비식별 처리했는데, 필터링 과정에 걸러지지 않은 부분이 일부 존재했다”고 인정했다. 또한 “민감할 수 있는 정보가 노출된 점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해당 깃허브 게시물은 즉시 비공개 처리했다. 대화를 나눈 사람들의 관계나 생활 반경이 추정될 여지는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스캐터랩은 “데이터가 AI에 활용되기를 원하지 않는 분들은 DB에서 삭제하실 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연애의 과학 이용자들은 스캐터랩이 개인정보를 유출했다면서 집단소송을 준비 중이다. 이용자들은 스캐터랩이 카톡 데이터를 전량 파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이날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서울 성동구 스캐터랩 사무실을 방문해 본격적인 조사를 벌였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