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뉴욕개장] 미 하원 탄핵 표결 주목하며 일제히 하락

한상희 기자 입력 2021. 01. 13. 23:59 수정 2021. 01. 14. 00:08

기사 도구 모음

미국 뉴욕 증시 3대 지수가 12일(현지시간) 일제히 하락 출발했다.

하원의 탄핵안 추진 속에 경제활동이 회복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가라앉은 영향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대비 16.2포인트(0.05%) 상승한 3만1084.88에 거래를 시작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미국 뉴욕 증시 3대 지수가 12일(현지시간) 일제히 하락 출발했다. 하원의 탄핵안 추진 속에 경제활동이 회복될 수 있다는 기대감이 가라앉은 영향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대비 16.2포인트(0.05%) 상승한 3만1084.88에 거래를 시작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 500지수는 1.0포인트(0.03%) 상승한 3802.23에, 나스닥종합지수는 15.6포인트(0.12%) 오른 1만3088.012에 각각 출발했다.

로이터는 "차기 조 바이든 행정부가 내놓을 대규모 코로나19 경기부양책과 기업실적 회복에 대한 기대감에 힘입어 지속됐던 랠리가 잠시 주춤했다"고 전했다.

AFP통신은 "투자자들이 사상 첫 대통령 2번째 탄핵을 앞두고 긴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angela020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