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조선일보

[사설] 1만명 강제 동시 검사, 대선 정치 도구로 동원된 공무원들

입력 2021. 01. 14. 03:2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3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 마련된 임시 선별 검사소에서 도청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선제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대기하고 있다. 경기도는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로 인한 지역 감염을 막기 위해 도청과 공공기관 전 직원 1만2000여 명을 대상으로 오는 19일까지 선제적으로 전수 검사를 실시한다. /뉴시스

13일 오전부터 수원 경기도청과 인재개발원엔 공무원이 한꺼번에 수백명씩 몰려들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시에 따라 경기도와 산하 공공기관 전 직원이 코로나 전수 검사를 받기 위해서였다. 공무원⋅직원 1만2000명이 검사소 3곳에서 한꺼번에 검사를 받아야 해 긴 줄을 서서 몇 시간씩 기다려야 했다. 공무원들의 개별 검사는 못 하게 했다. 직원들은 “개인의 자율권을 지나치게 침해한다” “줄을 서다 코로나에 걸릴 것 같다”고 항의했다고 한다.

방역 전문가들은 공무원은 비교적 방역 수칙을 잘 지키는 직군이라 감염 가능성이 낮기 때문에 전수 검사까지 할 필요는 없다고 했다. 그렇게 해서 코로나 감염자를 얼마나 찾아낼지는 모르지만 시간·인력 낭비라는 것이다. 그 시간과 인력을 다른 취약 시설에서 감염자를 찾는 데 쓰는 것이 훨씬 효율적인 방역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휘하 공무원 전수 검사를 통해 자신이 도민들을 위해 코로나 방역에 노력하고 있다는 사실을 과시하고 싶었을 것이다. 이 지사는 지난해 3월엔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이 코로나에 걸렸는지 직접 강제 조사하겠다며 한밤중에 경찰⋅공무원 등과 함께 경기 가평군 신천지연수원을 찾아갔다. 최근엔 이른바 ‘코로나 장발장’을 막겠다며 간단한 인적 사항을 적어내면 누구나 식료품을 가져갈 수 있는 ‘경기 먹거리 그냥 드림’ 시설을 시·군별로 만들고 있다. 세금을 뿌리는 데도 가장 앞장서고 있다.

이 지사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대선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다. 그의 이런 행보가 대중의 호응을 얻고 있는 측면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경기도 공직자 1만2000명에게 강제로 동시에 코로나 검사를 받으라고 지시하고, 이 혹한에 장사진 줄을 선 공무원들을 보면서 그의 대선 선거운동에 공무원들이 한낱 도구가 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무엇이든 지나치면 모자라느니만 못하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