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쿠키뉴스

비트코인 비번 까먹은 미국 남성, 2600억 잃을 위기

이은호 입력 2021. 01. 14. 05:02

기사 도구 모음

전자지갑 비밀번호를 잊어버려 약 2600억원 어치의 비트코인을 잃을 위기에 처한 미국 남성의 사연이 화제다.

12일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일하는 컴퓨터 프로그래머 스테판 토마스는 7002비트코인을 넣어둔 전자지갑의 비밀번호를 잊어버려 돈을 모두 날릴 위기에 놓였다.

만약 토마스가 남은 2번 모두 잘못된 비밀번호를 입력한다면, 전자지갑에 내장된 하드디스크 드라이브가 완전히 암호화해 그는 자신의 비트코인을 영영 찾을 수 없게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사진은 본문과 상관 없음. 사진=바이비트 제공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전자지갑 비밀번호를 잊어버려 약 2600억원 어치의 비트코인을 잃을 위기에 처한 미국 남성의 사연이 화제다.

12일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일하는 컴퓨터 프로그래머 스테판 토마스는 7002비트코인을 넣어둔 전자지갑의 비밀번호를 잊어버려 돈을 모두 날릴 위기에 놓였다.

토마스는 10년 전 암호화폐 관련 영상을 제작해준 대가로 7002비트코인을 받았다. 당시 1비트코인의 가격은 2~6달러(약 2000~6500원)로, 그가 수령한 비트코인은 한화로 약 1530만~4600만원 수준이었다.

토마스는 이를 전자지갑에 넣어두고선 그대로 잊어버렸다. 그러다 최근 수년간 암호화폐 시장이 상승세를 타면서 1비트코인은 3만4000달러(약 3727만원)까지 올랐다. 그의 전자지갑에 든 비트코인의 가치가 약 2억3806만8000달러(약 2608억원)로 훌쩍 뛴 것이다.

하지만 전자지갑을 오랫동안 확인하지 않았던 탓에 토마스는 비밀번호를 까먹어버렸다. 비밀번호를 적어둔 종이도 분실 상태라고 한다.

그는 과거 자주 사용하던 비밀번호를 조합해 8번을 시도해봤지만 모두 실패했다. 비밀번호를 입력할 수 있는 기회는 총 10회뿐이다. 만약 토마스가 남은 2번 모두 잘못된 비밀번호를 입력한다면, 전자지갑에 내장된 하드디스크 드라이브가 완전히 암호화해 그는 자신의 비트코인을 영영 찾을 수 없게 된다.

토마스는 “요즘 누워서 비밀번호가 뭐였는지만 생각한다”면서 “새로운 비밀번호 조합을 생각해내 컴퓨터 앞으로 달려가 시도해봤지만 지갑은 열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의 사연이 알려지자 사이버 활동을 모니터링하는 업체 ‘스탠퍼드 인터넷 옵저버토리’ 소속의 한 인터넷 보안 전문가는 SNS를 통해 “6개월 이내에 비밀번호를 찾아줄 테니 보유한 비트코인의 10%를 달라”는 제안을 내놓기도 했다.

토마스만 겪은 문제가 아니다. 미국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브래드 야샤드 역시 초창기 채굴한 수천 개의 비트코인을 보유한 테스크톱을 갖고 있었지만, 비밀번호가 들어있는 하드 드라이브를 수년전 잃어버렸다.

야샤드는 “몇 년 동안 찾기 위해 수백 시간을 보냈다”며 “(비트코인을) 가지고 있었다면 수억달러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암호화폐 분석업체 체이널리시스에 따르면 1850만비트코인 중 20%는 주인이 전자지갑을 여는 데에 실패해 찾아가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이런 경우 비트코인 측도 해당 문제를 해결해줄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트코인은 암호를 저장하지 않고 비트코인을 구입하는 개인에게 본인만이 접근할 수있는 개인 암호를 부여하기 때문에 도움을 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wild37@kukinew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