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이데일리

[사설]뜬금없는 삼중수소 논란, '정치' 아닌 '과학'으로 끝내야

입력 2021. 01. 14. 06:01

기사 도구 모음

월성원자력발전소의 삼중수소 유출 의혹을 둘러싼 정치권의 논란이 일파만파로 번질 기세다.

논란의 핵심은 2019년 4월 월성원전 부지내 10여곳의 지하수에서 삼중수소가 관리기준(4만배크렐/)의 18배에 이르는 최대 71만 3000배크렐까지 검출됐다는 것이다.

논란을 부른 이상, 삼중수소 유출 의혹은 공개적이고도 객관적인 조사를 통해 속히 규명하지 않으면 안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월성원자력발전소의 삼중수소 유출 의혹을 둘러싼 정치권의 논란이 일파만파로 번질 기세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원전 마피아의 관여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문제 제기를 한 데 이어 김태년 원내대표가 그제 “국회 차원의 조사 필요성을 검토하겠다”고 말해 사실 규명이 불가피해졌다. 국민의힘이 “과학적 근거 없는 정치적 물타기”라며 “민주당은 조직적 가짜뉴스 퍼뜨리기를 중단하라”고 반박한 가운데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도 “무책임한 내용이 확산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밝혀 파문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논란의 핵심은 2019년 4월 월성원전 부지내 10여곳의 지하수에서 삼중수소가 관리기준(4만배크렐/)의 18배에 이르는 최대 71만 3000배크렐까지 검출됐다는 것이다. 그러나 한수원의 반박과 학계 권위자들의 지적을 종합하면 삼중수소 논란은 국민 불안을 자극해 불필요한 소란을 부추기는 억지 주장에 가깝다. 한수원은 “유출 소식을 보도한 지역 방송이 위험을 과장하기 위해 다른 기준을 갖다 붙였다”고 밝혔다. 또 “발견 즉시 액체 폐기물로 회수·처리해 외부로 지하수 유출은 없었다”고 해명했다. 2018년11월~2020년 7월까지 조사한 인근 주민의 체내 삼중수소 최대 농도는 멸치 1g을 먹었을 때의 섭취량과 같다는 자료도 제시했다.

논란을 부른 이상, 삼중수소 유출 의혹은 공개적이고도 객관적인 조사를 통해 속히 규명하지 않으면 안 된다. 탈(脫)원전 정책을 밀어붙인 문재인 정부의 정당성과도 관련된 일이다. 하지만 민주당의 대응은 월성원전의 경제성을 조작해 조기폐쇄했다는 감사원의 감사 결과와 검찰의 원전 수사를 물타기 하려는 것이라는 의혹에서 자유롭기 어렵다. 조사 결과가 근거 없는 것으로 드러날 경우 광우병 보도와 같은 괴담을 정치 선동에 이용하려 했다는 비난을 부를 수 밖에 없다.

정용훈 KAIST교수(원자력·양자공학)는 “월성 원전에서 삼중수소가 많이 발생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주변 지역 주민의 삼중수소로 인한 피폭량은 흉부 엑스레이 촬영의 100분의 1정도”라고 일침을 놓기도 했다. 의혹은 풀어야 하지만 정치가 편견에 사로잡혀 과학을 무시하는 것은 무책임하고도 치졸한 일이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