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동아일보

[단독]은행서 현금 인출하려다..300억 세금포탈 수배범 덜미

김태성 기자 입력 2021. 01. 14. 07:00 수정 2021. 01. 14. 13:28

기사 도구 모음

약 300억 원 규모로 허위세금계산서를 발행해 수배가 내려졌던 60대 남성이 은행에서 현금을 인출하려다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지난해 5월부터 조세범처벌법 위반 혐의로 수배가 내려졌던 A 씨(62)를 8일 검거해 수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2014년부터 약 2년 동안 인천에서 농수산물 납품업체를 운영하며 300억 원 가량의 매출에 대한 세금계산서를 허위로 작성한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약 300억 원 규모로 허위세금계산서를 발행해 수배가 내려졌던 60대 남성이 은행에서 현금을 인출하려다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지난해 5월부터 조세범처벌법 위반 혐의로 수배가 내려졌던 A 씨(62)를 8일 검거해 수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2014년부터 약 2년 동안 인천에서 농수산물 납품업체를 운영하며 300억 원 가량의 매출에 대한 세금계산서를 허위로 작성한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서인천세무서는 지난해 초 A 씨를 경찰에 고발했으나 행적을 찾기 어려웠다.

행방이 묘연했던 A 씨는 8일 서울 양천구에 있는 한 은행에서 덜미가 잡혔다. 오후 1시경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현금 인출을 시도했는데, 신고 접수 3분 만에 출동한 경찰이 현장에서 A 씨를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은행 내부 고객들이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어 피의자 특정이 쉽지 않았는데, A 씨의 머리 스타일이 다소 특이해 붙잡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A 씨는 현재 전북 무주경찰서에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 등으로도 입건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A 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무주서로 신병을 인계했다”고 전했다.

김태성 기자 kts5710@donga.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