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코로나 기원 밝힐 것" WHO 국제조사팀, 오늘 중국 간다

전혜영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1. 14. 08:00

기사 도구 모음

1년이 넘도록 전 세계를 괴롭히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의 정확한 발생 기원을 밝히기 위해 국제조사팀을 꾸려 오늘(14일) 방중한다.

WHO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11일 SNS를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에 대한 국제 임무에 참가할 과학자들이 목요일(14일) 중국에 도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중국 측 과학자들과 WHO가 파견한 국제 조사팀의 협력하에 진행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WHO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이 중국에 기원 조사를 위한 국제조사팀을 보낸다고 밝혔다./사진=연합뉴스

1년이 넘도록 전 세계를 괴롭히고 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대체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된 걸까. 코로나19와 같은 재앙이 다시금 반복되지 않으려면 원인부터 명확히 밝혀야 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의 정확한 발생 기원을 밝히기 위해 국제조사팀을 꾸려 오늘(14일) 방중한다.

WHO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11일 SNS를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에 대한 국제 임무에 참가할 과학자들이 목요일(14일) 중국에 도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중국 측 과학자들과 WHO가 파견한 국제 조사팀의 협력하에 진행될 예정이다.

WHO는 이번 조사가 중국을 발생 근원지로써 '탓하기 위함'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WHO 마이클 라이언 비상대응 팀장은 11일 열린 언론브리핑에서 "이것은 동물계와 인간계 사이의 매우 중요한 접점에 대한 과학적인 해답을 찾는 것에 관한 것"이라며 "우리는 여기서 해답을 찾고 있지, 범인이나 비난할 사람을 찾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당초 WHO는 다국적 전문가로 구성된 조사팀을 오늘보다 빠른 이달 초순경 보낼 예정이었다. 그러나 중국 당국이 비자 문제 등을 이유로 일정을 미뤄왔다. 이에 사무총장은 화상 브리핑을 통해 "매우 실망했다"며 이례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이후 중국이 다시금 방중 승인을 발표하면서 14일 방중이 확정됐다.

한편 WHO의 중국 현지 조사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2월과 7월에도 우한시 화난 수산시장을 중심으로 현지 조사를 진행했지만, 명확한 결론은 내놓지 못했다. 이에 중국 측은 기원조사가 중국뿐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진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WHO 국제조사팀 마리온 쿠프만스 교수(네덜란드 에라스무스대)는 "현시점에서 어떤 가능성도 배제해선 안 된다"며 "열린 마음으로 모든 종류의 가설을 들여다봐야 한다"고 말했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