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조선비즈

구글, 트럼프 유튜브 정지에 이어 정치광고 잠정 중단

박현익 기자 입력 2021. 01. 14. 08:53

기사 도구 모음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이 정치광고를 잠정 중단한다.

미국 연방의회 의사당 난동 사태로 의회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을 추진하는 가운데 내려진 결정이다.

구글은 14일부터 모든 정치광고와 '탄핵', '취임식', '미국 연방 의사당 집회' 등을 언급·암시하는 광고를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고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와 경제매체 CNBC가 13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구글은 전날인 12일 트럼프 대통령의 유튜브 계정을 정지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합뉴스

세계 최대 검색엔진 업체 구글이 정치광고를 잠정 중단한다. 미국 연방의회 의사당 난동 사태로 의회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을 추진하는 가운데 내려진 결정이다.

구글은 14일부터 모든 정치광고와 ‘탄핵’, ‘취임식’, ‘미국 연방 의사당 집회’ 등을 언급·암시하는 광고를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고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와 경제매체 CNBC가 13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구글은 "예측 불가능하고 민감한 행사 관련 광고가 잘못된 정보를 증폭시킬 가능성이 있을 때 꾸준히 광고를 정지시킬 것"이라며 "우리는 폭력을 선동하거나 증오를 부추기는 콘텐츠를 차단하는 오랜 정책이 있다. 이 선을 넘는 광고 단속에 촉각을 곤두세울 것"이라고 했다.

구글은 또 이메일을 통해 광고주들에게 뉴스나 상업 광고에도 예외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규정에 따르면 광고주들은 선거 후보나 선거, 선거 결과,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 대통령 탄핵 절차, 의사당 폭동 사태, 그리고 이런 주제와 관련해 계획된 시위를 언급하는 광고를 게재할 수 없다.

이런 방침은 구글뿐 아니라 유튜브 등에도 폭넓게 적용된다. 구글은 최소 대통령 취임식 다음 날인 21일까지 이런 콘텐츠 규정을 시행할 방침이다. 구글은 전날인 12일 트럼프 대통령의 유튜브 계정을 정지하기도 했다. 또 미국 대선이 끝난 뒤에도 약 한 달간 선거 관련 광고를 일시적으로 중단한 바 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