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이재명 "기자 여러분은 30만원 준다고 막쓰러 다니겠나"

한재준 기자,이준성 기자 입력 2021. 01. 14. 09:08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4일 경기도의 보편적 재난지원금 정책이 방역망에 혼선을 불러온다는 당내 비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보편적인 지원을 하면 돈 쓰러 철부지처럼 몰려다닐 거라는 생각 자체가 국민들 의식 수준을 무시하는 게 아닐까 싶다"고 맞받았다.

전날(13일) 김종민 당 최고위원이 "방역당국과 조율되지 않은 성급한 정책은 자칫 국가 방역망에 혼선을 줄 수 있다"며 경기도의 재난지원금 정책을 질타한 것을 반박한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내 보편지원 비판에 "국민 폄하에 가까워..존중하면 그런 생각 하기 어려워"
이낙연발 이익공유제엔 "어려운 시기니 효율성보다 선의로 한 게 아닐까"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이준성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4일 경기도의 보편적 재난지원금 정책이 방역망에 혼선을 불러온다는 당내 비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보편적인 지원을 하면 돈 쓰러 철부지처럼 몰려다닐 거라는 생각 자체가 국민들 의식 수준을 무시하는 게 아닐까 싶다"고 맞받았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군사시설 보호구역 해제 및 완화' 당정협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지금도 경제 어려움 때문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올려야 하는 데도 안 올리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13일) 김종민 당 최고위원이 "방역당국과 조율되지 않은 성급한 정책은 자칫 국가 방역망에 혼선을 줄 수 있다"며 경기도의 재난지원금 정책을 질타한 것을 반박한 것이다.

이 지사는 취재진에 "여러분들 같으면 1인당 20만~30만원이 지급된다고 방역 지침을 어겨가면서 막 쓰러 다니겠냐"며 "이건 사실 국민을 폄하하는 표현에 가깝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을 존중하시면 그런 생각을 하시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지사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제시한 자발적 이익공유제의 실효성에 대해서는 "워낙 다급하고 어려운 시기니깐 효율성 여부보다는 할 수 있는 건 다 해보자는 선의로 한 게 아닐까"라고 평가했다.

hanantway@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