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연합뉴스

틱톡 "16세 미만 계정 비공개 기본설정..승인받은 사람만 시청"

이효석 입력 2021. 01. 14. 09:50

기사 도구 모음

숏폼 모바일 비디오 플랫폼 틱톡은 만 18세 미만 청소년 사용자에 대한 개인정보 보호 및 안전 정책을 강화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으로 전 세계의 모든 만 16세 미만 이용자의 틱톡 계정은 기본적으로 비공개로 설정된다.

틱톡은 지난해에는 만 16세 미만 이용자의 다이렉트 메시지(DM) 기능을 제한하고, 부모 등 보호자가 청소년 계정의 이용을 제한할 수 있는 기능을 확대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성년자 개인정보 보호·안전 강화..댓글 정책도 강화
[틱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숏폼 모바일 비디오 플랫폼 틱톡은 만 18세 미만 청소년 사용자에 대한 개인정보 보호 및 안전 정책을 강화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으로 전 세계의 모든 만 16세 미만 이용자의 틱톡 계정은 기본적으로 비공개로 설정된다.

만 16세 미만 계정은 계정 소유자가 팔로우를 승인한 이들만 시청할 수 있다.

다른 사용자에게 자신의 계정 및 콘텐츠를 추천하는 기능도 만 16세 미만 이용자에게는 기본적으로 비활성화된다.

댓글 정책도 강화된다.

틱톡에서는 댓글을 남길 수 있는 이용자의 연령 범위를 선택할 수 있는데, 만 16세 미만 이용자는 친구에게만 댓글을 허용할 수 있게 됐다.

다른 이들 영상을 활용해 새로운 영상을 제작하는 기능인 '듀엣'이나 '이어찍기' 기능도 앞으로 만 16세 미만 이용자에게는 금지된다.

이 기능들은 만 16∼17세 이용자에게도 제한적으로 허용된다.

아울러 만 16세 미만 이용자의 영상은 앞으로 다운로드가 금지되며, 만 16∼17세 이용자의 영상도 다운로드 기능이 기본적으로 '끔'으로 설정된다.

틱톡은 지난해에는 만 16세 미만 이용자의 다이렉트 메시지(DM) 기능을 제한하고, 부모 등 보호자가 청소년 계정의 이용을 제한할 수 있는 기능을 확대한 바 있다.

hyo@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