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송영길, 윤서인 망언에 "이런 자들과 동시대 살아야 하나 자괴감"

입력 2021. 01. 14. 09:54

기사 도구 모음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친일파는 열심히 살았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다'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만화가 윤서인 씨에 대해 "저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야한다는 자괴감과 부끄러움이 함께 밀려온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송 위원장은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우리가 제대로 된 친일청산을 했다면 어찌 저런 반민족적이고 반사회적인 언동을 버젓이 해댈 수 있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친일청산 했다면 반민족적 언동 했겠나"
"친일청산, 더 미룰 수 없는 국가적 과업"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친일파는 열심히 살았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다’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만화가 윤서인 씨에 대해 “저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야한다는 자괴감과 부끄러움이 함께 밀려온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송 위원장은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우리가 제대로 된 친일청산을 했다면 어찌 저런 반민족적이고 반사회적인 언동을 버젓이 해댈 수 있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씨는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사는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 말하는 등 독립운동가를 폄하했다.

송 위원장은 “친일을 하면 3대가 떵떵거리고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는 우리 사회의 슬픈 자화상을 저렇듯 당연한 것처럼 받아들인다. 저 자의 망언에 독립운동가 후손분들의 마음은 또 얼마나 찟길까”라며 “나라와 민족을 팔고 배신한 자들을 단죄하지 못한 채 그 후손에게 부와 명예가 이어지는데 도대체 그 어느 누가 나라를 위해 또다시 희생을 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

이어 “부끄러운 과거를 어떻게 청산해야 하는지는 독일이 본보기”라며 “70년이 훌쩍 지난 지금까지도 독일의 반성과 사죄는 지속되고 있다. 반성도 사죄도 없는 일본의 처신을 보면서 우리가 해야 할 바를 다시 되짚어 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친일청산과 친일파의 재산을 환수하는 것! 이 나라에 민족정기와 정의를 세우는 일”이라며 “다시 새해를 맞이했지만 친일청산은 여전히 미완의 과제이자 더는 미룰 수 없는 국가적 과업”이라고 했다.

한편, 공시지가 기준으로 520억원의 친일재산을 밝혀내 국가귀속을 신청한 광복회에 대해 송 위원장은 “의미있는 일을 해냈다”며 “김원웅 광복회장님의 말씀처럼 광복회가 새해 우리 국민들에게 큰 선물을 주셨다. 완전한 친일잔재 청산의 길에 늘 함께 하겠다”고 덧붙였다.

osyoo@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