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J&J, '원샷' 코로나 백신 임상 성공..백신 판도 바꿀까?

김정한 기자 입력 2021. 01. 14. 10:08 수정 2021. 01. 14. 10:12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제약사 존슨앤존슨(J&J)의 1회 접종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이 임상 1상과 2상에서 유효한 면역 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J&J의 백신은 단 한번만 접종받으면 된다는 점이 약 3~4주 간격으로 2회 접종해야 하는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과 다른 점이다.

J&J 수석 연구 책임자인 폴 스토펠 박사는 인터뷰에서 "임상 1상과 2상 데이터는 단 1회만 접종받아도 되는 이 백신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매우 효과적일 것이라는 확신을 줬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월 말 4만5000명 참여 3상 결과 발표"
미국 제약사 존슨앤존슨(J&J).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미국 제약사 존슨앤존슨(J&J)의 1회 접종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이 임상 1상과 2상에서 유효한 면역 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13일(현지시간) CNN는 뉴잉글랜드 의학 저널을 인용해 이 백신이 안전하고 젊은 사람들과 노인들 모두에게 효과를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J&J의 백신은 단 한번만 접종받으면 된다는 점이 약 3~4주 간격으로 2회 접종해야 하는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과 다른 점이다.

J&J 연구원들은 18~55세의 건강한 성인들과 65세 이상 노인들을 무작위로 선정, 위약이나 'AD26.COV2.S'라고 불리는 백신을 다량 혹은 소량 투여했다. 18~55세의 일부 참가자에게는 백신 2회분도 투약됐다.

참여자들 대부분에게서는 중화 항체가 생성됐다. 연구원들은 이 항체가 28일 후 바이러스로부터 세포를 보호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고 있다.

57일째까지 모든 지원자는 백신 투여량이나 연령에 관계 없이 검출 가능한 항체를 갖게 됐다. 18~55세의 연령대 참여자들은 최소한 71일 동안 안정을 유지했다.

J&J 수석 연구 책임자인 폴 스토펠 박사는 인터뷰에서 "임상 1상과 2상 데이터는 단 1회만 접종받아도 되는 이 백신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매우 효과적일 것이라는 확신을 줬다"고 말했다.

이번 임상에는 805명의 지원자들이 참여했다. J&J는 이달 말 4만5000명이 참여한 3상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acenes@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