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경제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 50명 신규확진..수도권 '숨은확진자' 연일 속출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입력 2021. 01. 14. 10:15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숨은 확진자'가 수도권에서 끊이지 않고 있다.

1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내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이뤄진 익명 검사 등을 통해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0명이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14일부터 현재까지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확진된 사람은 총 3,171명이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56곳, 경기 75곳, 인천 13곳 등 총 144곳의 임시 선별검사소가 운영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4일 0시 기준 신규확진 496명의 10.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유지하며 더딘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13일 오전 서울시청 앞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기 위한 시민들이 줄을 서 있다./연합뉴스
[서울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숨은 확진자'가 수도권에서 끊이지 않고 있다.

1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내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이뤄진 익명 검사 등을 통해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50명이다.

이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집계된 지역발생 신규 확진자(496명)의 10.1%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익명검사 신규 확진자는 신상 정보 등을 확인해 역학조사를 한 뒤 확진자 통계에 포함된다.

신규 확진자 50명이 나온 지역을 살펴보면 서울 13명, 경기 31명, 인천 6명이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14일부터 현재까지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확진된 사람은 총 3,171명이다.

전날 하루 이뤄진 익명 검사 건수는 총 3만 4,578건이다.

검사 종류 별로는 콧속에서 채취한 검체를 이용하는 '비인두도말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은 경우가 3만 4,467건이었고, 신속항원 검사는 111건 이뤄졌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56곳, 경기 75곳, 인천 13곳 등 총 144곳의 임시 선별검사소가 운영 중이다.

선별검사소에서는 증상 여부와 관계없이 휴대전화 번호만 제공하면 누구나 익명 검사가 가능하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