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파이낸셜뉴스

부광약품 항암제 SOL-804 유럽등 특허등록, 개발 본격화

정명진 입력 2021. 01. 14. 10:34

기사 도구 모음

부광약품은 자회사 다이나세라퓨틱스의 항암제 SOL-804의 조성물 특허가 일본에 이어 유럽 및 유라시아, 호주, 멕시코에서 등록 승인됐다고 14일 밝혔다.

부광약품과 다이나세라퓨틱스는 "SOL-804의 특허가 유럽에서 등록됐고 기존 치료제의 흡수율 개선 및 음식물 영향을 받지 않음을 한국 및 유럽의 1상 시험을 통해 입증했다"며 "비교적 빠른 성과를 보여줄 수 있을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 부광약품은 자회사 다이나세라퓨틱스의 항암제 SOL-804의 조성물 특허가 일본에 이어 유럽 및 유라시아, 호주, 멕시코에서 등록 승인됐다고 14일 밝혔다. 현재 국내에서 진행할 1상 임상의 시험계획(IND)을 제출하고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한국임상 이후 유럽에서도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SOL-804는 전이성 거세저항성 전립선암에 대한 기존 치료제를 개선시킨 개량신약으로 다이나세라퓨틱스가 2016년 덴마크 솔루랄파마(Solural Pharma)로부터 전세계 개발 및 판권을 취득해 독점 개발하고 있는 제품이다.

기존 치료제가 가지는 문제점인 음식물에 의한 영향을 회피할 수 있어서 환자의 복용 편의성 및 복약 순응도를 증가시킬 수 있다. 이 용도의 개발은 임상1상의 결과만으로도 허가 및 판매가 가능한 사례가 있어 빠른 개발 성과를 예상하고 있다.

다이나세라퓨틱스가 SOL-804에 적용시킨 기술은 약물전달 플랫폼 기술로 향후 여러가지 항암제에 폭넓게 적용할 수 있다. 또 적은 용량으로도 효과를 나타내고 부작용을 감소시킬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이나세라퓨틱스는 의약품의 새로운 제형 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부광약품이 100% 지분을 보유한 자회사이다.

부광약품과 다이나세라퓨틱스는 "SOL-804의 특허가 유럽에서 등록됐고 기존 치료제의 흡수율 개선 및 음식물 영향을 받지 않음을 한국 및 유럽의 1상 시험을 통해 입증했다"며 "비교적 빠른 성과를 보여줄 수 있을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부광약품은 항바이러스제 코로나19 치료제와 조현병 치료제의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또 상장준비중인 자회사 덴마크 콘테라파마를 통해서 파킨슨병관련 이상운동증 치료제의 유럽, 미국 임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자회사 다이나세라퓨틱스에서는 전립선암 치료제의 임상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싱가포르의 조인트벤처 재규어를 통해서 면역항암제, 영국의 옥스포드-던디 대학과 함께 파킨슨 병 치료제의 개발도 진행중이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