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당정 "백신 접종 순서도 공정성이 우선..11월 이전에 '집단 면역' 되도록"

입력 2021. 01. 14. 10:40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방역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국회에 모인 정부와 여당이 "백신 접종 대상자 선정과 순서에서도 공정성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대표 역시 접종 시기와 관련해 투명성을 강조하며 "백신과 치료제의 개발ᆞ확보는 일정이 모두 투명하게 공개되고 있는데, 국민께 만족스러운 일정이 됐으면 한다"며 "현재까지는 11월에 집단 면역이 형성되는 쪽으로 일정을 잡고 있는데, 더 당길 수는 없을까. 국민들이 자유롭게 단풍놀이라도 할 수 있을까 하는 요망이 있다"고 당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당 "접종 관련 갈등 없어야" 당부
권덕철 "정부 자원과 역량 총동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홍익표 정책위의장. 이상섭 기자/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코로나19 방역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국회에 모인 정부와 여당이 “백신 접종 대상자 선정과 순서에서도 공정성이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애초 오는 11월로 예정된 ‘집단 면역’ 일정에 대해서도 여당은 이낙연 대표가 직접 나서 “국민들이 단풍놀이라도 마음 놓고 할 수 있도록 해달라”며 당겨줄 것을 당부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점검회의’에 참석해 “백신 접종도 안전성과 공정성, 투명성이라는 3대 원칙하에 로드맵을 마련해야 한다”며 “특히 접종 대상자와 순서를 정하는 문제에서도 공정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K뉴딜위원회 상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낙연 대표를 비롯해 김 원내대표 등 여당 지도부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참석해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과 치료제 사용 승인 일정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여당은 백신 접종의 공정성을 재차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해외 사례를 보면 접종 순서에 따른 갈등이 있다고 한다. 우리는 그런 일이 없어야 한다”며 “합리적이고 과학적인 근거에 따라 (백신 접종이) 이뤄져야 한다. 무엇보다 백신 도입 과정과 시기 등 모든 진행 절차를 국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 역시 접종 시기와 관련해 투명성을 강조하며 “백신과 치료제의 개발ᆞ확보는 일정이 모두 투명하게 공개되고 있는데, 국민께 만족스러운 일정이 됐으면 한다”며 “현재까지는 11월에 집단 면역이 형성되는 쪽으로 일정을 잡고 있는데, 더 당길 수는 없을까. 국민들이 자유롭게 단풍놀이라도 할 수 있을까 하는 요망이 있다”고 당부했다.

이 같은 당의 요청에 권 장관은 “정부는 연내에 코로나19를 극복하고 피해에서 조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정부 자원 역량을 총동원해 백신 접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 지원 역시 속도감 있게 관계 부처가 나서고 있다”고 답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