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경북도 청년 유출 심화에 취업 수당 등 지원책 확대

이승형 입력 2021. 01. 14. 10:40

기사 도구 모음

경북도는 청년 인구 순유출이 지난해에만 1만9천명에 이르는 등 심화함에 따라 취업 장려와 근속을 위한 수당 지급 등 청년지원 정책을 확대한다.

14일 경북도에 따르면 청년 분야 국비 확보와 체계적인 시책 수립·시행을 위해 청년정책추진단(TF)을 새롭게 구성해 운영한다.

정부가 올해 추진하는 청년정책 270개 과제(22조여원)에 대응해 국가 지원 사업을 최대한 끌어온다는 전략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시 청년 지역 상생 고용사업 [경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청년 인구 순유출이 지난해에만 1만9천명에 이르는 등 심화함에 따라 취업 장려와 근속을 위한 수당 지급 등 청년지원 정책을 확대한다.

14일 경북도에 따르면 청년 분야 국비 확보와 체계적인 시책 수립·시행을 위해 청년정책추진단(TF)을 새롭게 구성해 운영한다.

청년정책관실이 총괄하고 일자리, 주거·교육, 복지·문화, 참여·권리 분야로 나눠 해당 사업부서가 참여한다.

정부가 올해 추진하는 청년정책 270개 과제(22조여원)에 대응해 국가 지원 사업을 최대한 끌어온다는 전략이다.

취업을 장려하고 오래 근무하도록 청년애(愛)꿈 수당을 신규로 지급한다.

면접 수당(1회당 5만원·최대 6회)과 취업 성공 수당(1회 50만원), 근속장려 수당(1년간 월 10만원)을 준다.

언택트 산업 분야 청년 일자리 지원 사업도 마련해 중소기업이 청년을 신규채용하면 1인당 월 200원씩 10개월간 지원해준다.

이와 별도로 중소기업 정규직 프로젝트와 청년 근로자 행복카드로 기업과 청년에게 일정 금액을 지원하고 있다.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지역 주도형 청년 일자리 사업 공모에서 363억원을 확보해 4천여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2019년부터 서울시와 협력해 추진 중인 도시 청년 지역 상생 고용사업도 확대한다.

사업에 실패한 청년이 재기할 수 있도록 재창업 교육, 사업화 자금, 컨설팅 등을 제공하고 청년발전소를 설치해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청년 눈높이에 맞는 혁신적인 정책들을 끊임없이 개발하고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haru@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