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데일리안

靑, 박근혜 징역 20년 확정..오늘 사면 관련 입장 낼까

고수정 입력 2021. 01. 14. 11:21 수정 2021. 01. 14. 11:34

기사 도구 모음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농단 사건' 등으로 징역 20년을 확정 받은 가운데, 청와대가 이에 대한 여론을 주시하고 있다.

박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론'이 재점화될 것으로 보이면서다.

박 전 대통령의 형이 이날 확정되면서, 정치권의 시선은 청와대로 쏠리고 있다.

청와대가 그간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 문제에 대해 '형 확정'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언급을 피해왔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朴·李 사면' 언급 자제 속 언론 살펴
형 확정 따른 입장 표명 여부 고심 중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농단 사건' 등으로 징역 20년을 확정 받은 가운데, 청와대가 이에 대한 여론을 주시하고 있다. 박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론'이 재점화될 것으로 보이면서다.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이날 오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의 재상고심 선고기일을 진행했다. 대법원은 박 전 대통령의 재상고심에서 징역 20년과 벌금 180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박 전 대통령의 형이 이날 확정되면서, 정치권의 시선은 청와대로 쏠리고 있다. 청와대가 그간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 문제에 대해 '형 확정'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언급을 피해왔기 때문이다. 사면권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는 점에서 정치권은 문 대통령의 사면 관련 입장을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박 전 대통령 재판 결과에 따른 입장 표명 여부 등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청와대가 입장을 내더라도 사면에 대한 찬반 내용 보다는 원론적인 수준에서 그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정가의 대체적인 전망이다.


정가에서는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이 전날 "국민의 입장에서, 국민의 눈높이에서 해야 되지 않느냐"라고 한 걸 두고, 사면과 관련한 청와대의 입장이 '반대'로 기울었다는 해석이 나온다. 사면 관련 여론조사에서 '반대' 의견이 다소 높게 나왔고, 여당과 지지층의 반대 목소리가 큰 상황이라는 점에서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집권 5년 차 화두로 '통합' '포용'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사면 단행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다만 지지층의 반발을 고려해 두 전직 대통령 중 박 전 대통령만 사면하는 '선별 사면'으로 절충할 수 있다는 말도 나온다.


이와 관련한 문 대통령의 직접적인 언급은 조만간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신년 기자회견에서 나올 전망이다. 한편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사면은 필요하지만 당사자의 반성이 중요하다"는 입장이다.

데일리안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