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與, 언론사 겨냥 "윤석열 순댓국찬가에 족보까지 게재"

김동호 입력 2021. 01. 14. 11:30 수정 2021. 01. 14. 11:30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인 박상혁 의원은 14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도를 넘어선 윤비어천가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지적했다.

박 부대표는 "특정 언론이 앞장서 윤 총장과 인연도 없는 특정 지역을 강조하고, '가문의 깐깐한 선비 정신'을 운운한 대목에서는 실소를 금할 수 없다"라고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비어천가에 우려..킹메이커 상상에서 벗어나라"
출근하는 윤석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인 박상혁 의원은 14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해 "도를 넘어선 윤비어천가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지적했다.

박 부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지난 12일자 중앙일보 기사를 거론, "윤석열 총장 일대기는 물론 가문에 족보를 다룬 기사가 게재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부대표는 "모 언론이 윤 총장을 향해 순댓국 찬가를 부르니, 사주와 만남까지 가진 이 언론은 이에 질세라 족보로 승부를 거는 형국"이라고 비꼬았다.

박 부대표는 "특정 언론이 앞장서 윤 총장과 인연도 없는 특정 지역을 강조하고, '가문의 깐깐한 선비 정신'을 운운한 대목에서는 실소를 금할 수 없다"라고도 했다.

박 부대표는 "시대착오적 판단을 바탕으로 일부 언론이 기사를 미끼로 여론을 호도하고, 특정 인물의 긍정적 이미지를 만들어 킹메이커가 될 수 있다는 오만한 상상에 빠져있다면 하루빨리 벗어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dk@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