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박근혜 징역 20년' 확정에 지지자들 "법치사망" 분노

이상학 기자,원태성 기자 입력 2021. 01. 14. 11:54

기사 도구 모음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재상고심을 열린 대법원 앞에는 14일 오전부터 긴장감이 맴돌았다.

우리공화당 관계자들뿐 아니라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도 이날 대법원 앞에 집결했다.

대법원 선고 결과가 나온 직후 일부 보수 유튜버들과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현장을 통제하는 경찰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한편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이날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부 지지자·경찰간 고성..큰 충돌 없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 뉴스1 원태성 기자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원태성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재상고심을 열린 대법원 앞에는 14일 오전부터 긴장감이 맴돌았다.

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한 원심이 확정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곳곳에서는 탄식이 흘러나오기도 했다.

이날 오전 대법원 선고 전 우리공화당 관계자들은 박 전 대통령 '무죄석방' 기자회견을 열었다.

조원진 대표를 비롯한 당 관계자들은 '박근혜 대통령 무죄석방' '박근혜 대통령 석방이 민심입니다' '법치는 죽었다' 등 피켓을 들고 박 전 대통령의 석방을 주장했다.

우리공화당 관계자들뿐 아니라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도 이날 대법원 앞에 집결했다.

일부 지지자들은 서초역 앞에서부터 '박근혜 대통령 탄핵 무효' '무죄 석방' 등 피켓을 들고 1인 시위를 진행했다.

A씨(70대)는 "9인 이상 모일 수 없어서 출구마다 퍼져서 개인 시위를 하고 있다"며 "전국적으로 계속해서 잘못된 판결에 불복하는 시위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이 징역 20년을 확정받았다는 소식에 "잘못된 재판"이라며 "문재인 대통령도 똑같이 당하게 될 것이다. 우리는 법을 지치면서 계속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리공화당 관계자들은 "법치사망" "무죄석방" "즉각석방" 등 구호를 외치며 대법원 판결에 항의했다.

조 대표는 "대법원 스스로가 법치를 무너뜨렸다"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최종심 선고는 정치적 정적에 대한 정치 보복의 연속"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탄핵 거짓 판결에 이어 최종심 판결은 자유민주주의체제를 버리고 역사와 국민을 버린 치욕의 판결"이라고 강조했다.

경찰은 이날 대법원 앞에 병력을 배치하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출입을 통제했다.

대법원 선고 결과가 나온 직후 일부 보수 유튜버들과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현장을 통제하는 경찰과 마찰을 빚기도 했다.

경찰이 현장 통제에 나서자 지지자들은 "정당히 신고하고 하는 것인데 왜 그러냐"고 언성을 높였고, 잠시 고성이 오갔으나 큰 충돌은 없었다.

한편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이날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상고심 선고 공판이 예정된 14일 오전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가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최종 선고일 무죄석방 기자회견 집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1.14/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shakiro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