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단독]또 아파트 갑질..친구車 출입막자 코뼈 함몰시켜

CBS노컷뉴스 송정훈 기자 입력 2021. 01. 14. 12:36 수정 2021. 01. 14. 13:54

기사 도구 모음

경기 김포 한 아파트 경비원들이 주민으로부터 폭행을 당해 코가 함몰되고 갈비뼈 부위를 다치는 등 중상을 입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사건이 발생한 아파트 게시판에 붙은 사건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11시 40분쯤 경기 김포시 장기동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 A(60)씨가 한 입주민(40대 추정)으로부터 옆구리 등을 폭행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얼굴에 침 뱉으며 초소 의자 던지고 난동까지
코뼈 함몰된 경비원 부상 '심각'..수술 앞두고 있어

경기 김포 한 아파트 경비원들이 주민으로부터 폭행을 당해 코가 함몰되고 갈비뼈 부위를 다치는 등 중상을 입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사건이 발생한 아파트 게시판에 붙은 사건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11시 40분쯤 경기 김포시 장기동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 A(60)씨가 한 입주민(40대 추정)으로부터 옆구리 등을 폭행당했다.

폭행을 가한 주민은 이어 근무교대 준비 중인 또 다른 경비원 B(58)씨의 얼굴까지 재차 폭행해 코뼈를 함몰시키는 등 중상을 입혔다.

아파트 관계자는 "미등록 차량이 후문으로 진입해 정문 초소로 우회해달라고 설명하고 유도했다"며 "그런데 친구차 조수석에 타고 있던 입주민이 갑자기 차에서 내려 초소 의자를 던지는 등 난동을 부리고 근무 중인 대원에게 욕설과 협박을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입주민인 가해자(왼쪽)가 경비초소 앞에서 욕설을 하며 항의하고 있다. CCTV 화면 캡처
이어 "얼굴에 침까지 계속 뱉으며 얼굴과 옆구리 등을 구타했고, 근무교대 준비 중인 또 다른 보안대원(경비원)까지 폭행해 코가 함몰됐다"며 "코뼈가 함몰된 직원은 부상정도가 심해 14일 오후 큰 수술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이 아파트는 미등록 차량의 경우 탑승자를 눈으로 확인하고 방문증을 발급해주기 위해 정문 입차만을 허용하고 있다.

경찰은 가해자를 상대로 폭행 여부와 범행 동기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기 김포경찰서 관계자는 "사건 관련 폐쇄회로(CC)TV는 확보해둔 상태"라며 "조만간 당사자들을 불러 자세한 진술을 들어볼 것"이라고 말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은 피해자가 18일 경찰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CBS노컷뉴스 송정훈 기자] yeswalk@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