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與, 징역20년 朴에 '대국민 사과' 촉구.. "野, 공동책임 명심해라"

정윤미 기자 입력 2021. 01. 14. 12:40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은 14일 국정 농단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 혐의로 징역 20년, 벌금 180억원을 선고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 전 대통령 국정 농단은 대한민국 헌법 제1조를 정면으로 부정한 것"이며 "사회 질서를 통째로 뒤흔들어 대한민국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치욕과 세계 민주주의사에 오점을 남겼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朴 국정농단, 헌법1조 정면 부정.. 역사에 치욕과 오점 남겼다"
국정농단 등으로 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대법원의 두 번째 판결이 열리는 14일 오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2021.1.14/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4일 국정 농단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등 혐의로 징역 20년, 벌금 180억원을 선고받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 전 대통령 국정 농단은 대한민국 헌법 제1조를 정면으로 부정한 것"이며 "사회 질서를 통째로 뒤흔들어 대한민국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치욕과 세계 민주주의사에 오점을 남겼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은 이 모든 것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며 "오늘 판결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통렬한 반성과 사과만이 불행한 대한민국의 과거와 단절을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은 국민이 받은 상처와 대한민국의 치욕적인 역사에 공동책임이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이 주신 권력 앞에 겸허한 자세로 헌법을 수호할 것"이라며 "국민을 섬기는 정치로 불행한 역사의 고리를 끊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이루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신 대변인은 3년9개월간 이어져 온 박 전 대통령의 법정 공방에 종지부를 찍게 된 이번 법원 판결에 대해 존중한단 뜻을 전했다.

앞서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은 이날 오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20년 및 벌금 180억원, 추징금 35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younme@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