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군포시민, 가장 잘했지만 미흡한 분야 '도시계획·개발'

남상인 입력 2021. 01. 14. 14:06 수정 2021. 01. 14. 19:01

기사 도구 모음

경기도 군포 시민들은 지난 2년간 가장 잘했지만 가장 미흡한 분야로 '도시계획·개발'을 뽑았다.

핵심추진 분야에서도 도시계획·개발 응답자가 36.5%로 가장 많았다, 시민참여·소통 25.5%, 복지·건강·가족분야 15.3% 순으로 뒤를 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정평가,'금정환승센터 입체화 사업'가장 높은 점수

[서울신문]

금정복합환승센터 입체화사업 공모 조감도(안) 군포시 제공

경기도 군포 시민들은 지난 2년간 가장 잘했지만 가장 미흡한 분야로 ‘도시계획·개발’을 뽑았다.

14일 군포시가 발표한 ‘시민상대 시정 현안조사 결과’에 따르면 ‘가장 미흡했다’는 응답이 31%로 ‘가장 잘했다’는 응답(20%)보다 10% 더 높았다. 잘했다는 응답은 60대 이상 자영업자층에서 미흡했다는 응답은 40대와 학생층에서 각각 높게 나왔다.

핵심추진 분야에서도 도시계획·개발 응답자가 36.5%로 가장 많았다, 시민참여·소통 25.5%, 복지·건강·가족분야 15.3%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 분야에서 가장 바라는 사업으로는 ‘재개발·재건축 등 노후주거지 정비사업’이 27.0%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금정·군포역세권 개발’(24.2%), ‘공업지역 활성화 및 종합정비’(16.8%), ‘금정환승센터 입체화 사업’(14.6%), ‘산본천 생태하천 복원’(6.3%) 순으로 나타났다.

주요 시정 평가에서는 금정환승센터 입체화 사업 추진이 24.9%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국토부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 선정이 21.7%, 코로나19 관련 전 시민 재난기본소득과 마스크 지급이 15.8% 순으로 집계됐다. 금정환승센터 입체화사업과 국토부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당정동 공업지역 활성화 사업에 대해서는 긍정 평가가 각각 97.8%와 94.0%로, 부정 평가 2.2%와 6.0%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도시개발분야정책의 중요도 평가에서도 GTX-C 노선 및 금정환승센터 입체화 사업이 8.26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금정·군포역세권 개발 및 도시재생사업 7.43점, R&D 혁신허브 조성 등 공업지역 활성화 6.06점으로 조사됐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