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경남도, 올해 공공일자리 13만2000개 마련 [경남도]

김정훈 기자 입력 2021. 01. 14. 14: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경남도는 14일 ‘일자리 걱정 없는 경남 만들기’에 나선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올해 공공일자리 13만2000여개를 만들고, 침체한 고용시장 회복을 위해 일자리사업 예산 71.5%를 상반기 중 신속 집행할 방침이다.

경남도는 청년친화형 일자리 기반도 강화한다. 지역주도형 청년 맞춤형 일자리 1978개를 만들고 지역 청년을 채용하는 기업, 경남으로 돌아오는 청년에는 장려금을 지급한다. 청년 고용환경 감시 사업을 통해 청년이 근무하기 좋은 환경도 조성한다.

또 올해부터 매년 ‘일과 생활의 균형’을 맞춘 청년친화기업을 20개씩 발굴해 근무환경 개선비, 육아휴직 대체 인력, 추가 고용장려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고용위기지역 지정 기간이 연장된 창원 진해구, 통영, 거제, 고성 등 도내 4개 시·군에 노동자 생계비 지원, 재취업·직업훈련 기회 확대, 지역 일자리 창출 등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 사업’ 대상 지역도 기존 창원·김해에서 진주·사천까지 확대한다.

고용·사회안전망도 보다 촘촘하게 짜나간다. 경남도는 올해부터 도내 50인 미만 영세사업장을 대상으로 기존 고용보험 미가입자의 4대 보험료 지원 사업을 한다. 이를 통해 10~49인 미만 또는 10인 미만 영세사업장 등 정부지원책의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정훈 기자 jhkim@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