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수상한 돈 뽑던 60대..잡고보니 '300억원 탈세' 수배자

류인선 입력 2021. 01. 14. 14:24

기사 도구 모음

약 300억원 규모의 허위세금계산서를 발급한 혐의로 수배 중이던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ATM(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현금 인출을 시도하던 중 부정계좌 사용으로 인해 검거됐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양천경찰서는 지난 8일 조세범처벌법 위반 혐의 수배 상태인 60대 남성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2014년부터 약 2년간 인천에서 농수산물업체를 운영하며 매출 약 300억원에 대한 허위세금계산서를 발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챨, 부정계좌 신고 받고 출동해서 체포
잡고보니 작년 5월 수배상태인 60대 남성
300억 규모 허위세금계산서 발급 혐의 등

[서울=뉴시스] 류인선 기자 = 약 300억원 규모의 허위세금계산서를 발급한 혐의로 수배 중이던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ATM(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현금 인출을 시도하던 중 부정계좌 사용으로 인해 검거됐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양천경찰서는 지난 8일 조세범처벌법 위반 혐의 수배 상태인 60대 남성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당일 오후 1시께 서울 양천구 소재 한 은행 ATM에서 돈을 인출하려던 중 검거됐다. 그가 사용하려는 계좌는 부정계좌로 등록돼 있었고, 신고를 받은 경찰은 약 3분만에 A씨를 체포했다.

그런데 A씨는 조사 결과 지난해 5월 조세범처벌법 위반 혐의로 수배가 내려진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서인천세무서가 A씨를 지난해 초 고발했지만 행적이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A씨는 2014년부터 약 2년간 인천에서 농수산물업체를 운영하며 매출 약 300억원에 대한 허위세금계산서를 발급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은행 내부 고객들이 모두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A씨가 특이한 헤어스타일을 가지고 있어서 쉽게 특정할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A씨는 전북 무주경찰서로 인계됐다. 무주서도 A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사기) 혐의로 입건한 상태다.

양천서 관계자는 "A씨를 조사한 후 지난 9일 무주서로 인계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