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1초에 원자폭탄 4개' 폭발열 수준..바닷물 온도 사상 최고

김민제 입력 2021. 01. 14. 14:36 수정 2021. 01. 14. 15:26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전 세계 바닷물 온도가 관측 사상 가장 더운 수준에 도달했다고 영국 <가디언> 이 보도했다.

13일(현지시각) <가디언> 은 대기과학 분야 전문지인 '대기과학의 발전'(Advances in Atmospheric Sciences)에 실린 미국 세인트토머스대학 연구진의 분석을 인용해 "2020년 전 세계 바닷물 온도가 역사상 기록적으로 더운 수준에 도달했다"며 "과학자들은 바다가 지난 2000년 동안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가열되고 있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후 위기]지난해 전세계 바닷물 흡수한 열 20제타줄
온실가스로 발생하는 열에너지, 결국 바다로
"뜨거운 바다가 폭풍·홍수·폭염·산불 일으켜"
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전 세계 바닷물 온도가 관측 사상 가장 더운 수준에 도달했다고 영국 <가디언>이 보도했다.

13일(현지시각) <가디언>은 대기과학 분야 전문지인 ‘대기과학의 발전’(Advances in Atmospheric Sciences)에 실린 미국 세인트토머스대학 연구진의 분석을 인용해 “2020년 전 세계 바닷물 온도가 역사상 기록적으로 더운 수준에 도달했다”며 “과학자들은 바다가 지난 2000년 동안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가열되고 있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바닷물 온도는 앞서 2019년에도 관측 사상 최고치로 집계된 바 있다. 바닷물 온도가 가장 높았던 5년은 모두 2015년 이후 기간에 속한다.

이처럼 바닷물 온도가 계속 올라가는 것은 바다가 흡수하는 열에너지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온실가스로 인해 우리가 얻는 거의 모든 여분의 열은 결국 바다에 이르게 된다. 바다는 과잉된 열의 90% 이상을 흡수한다”며 “2020년 바다는 2019년보다 많은 약 20제타줄(Zetta Joule, 제타는 10의 21승이며 줄은 에너지 단위)에 해당하는 열을 흡수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지구 상의 모든 사람이 매일 80개의 헤어드라이어를 가동하거나 1초에 약 4개의 원자폭탄이 폭발하는 것과 같은 수준의 열이다.

1940년부터 2020년까지 바다가 흡수한 열에너지 비교. 가디언 누리집 갈무리

바닷물 온도가 높아지면 기후는 더욱 극단적인 모습으로 변한다. 열은 바닷물을 팽창하게 하고 해수면을 상승하게 하며 따뜻한 바다는 폭풍에 더 많은 에너지를 공급해 폭풍을 더 심하게 한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연구에 참여한 세인트토머스대학의 존 아브라함 교수는 “바다가 열을 받으면 그들은 차례로 대기를 따뜻하게 한다. 따뜻해진 바다는 최근 발생한 사이클론 야사(YASA)와 같은 강력한 폭풍을 일으킨다. 일부 지역은 비가 많이 내리고 홍수가 나면서 더욱 습해진다. 동시에 다른 지역은 폭염과 가뭄, 산불로 더 건조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2020년은 2016년과 같은 수준으로 역사상 ‘가장 따뜻한 해’로 기록되기도 했다. 유럽중기예보센터(ECMWF) 산하 코페르니쿠스기후변화서비스(CCCS)는 지난 9일(한국시각) “지난해는 사실상 2016년과 똑같이 역대 ‘가장 따뜻한 해’로 기록됐다”며 “배출된 온실가스가 열을 가둬 지구온난화가 계속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시시시에스는 2020년 평균기온이 산업화로 온실가스 배출이 증가하기 이전인 1850~1900년 평균보다 1.25도 높았다고 분석했다.

김민제 기자 summer@hani.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