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코로나 확진자 40명 분석, 탈모·피로감 등 후유증 겪어"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01. 14. 14:38 수정 2021. 01. 14. 15:30

기사 도구 모음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들이 후유증으로 탈모와 피로감을 겪는다는 정부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일 정례브리핑에서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이 공동 연구 중인 코로나19 환자의 임상적 후유증 연구의 중간 결과를 설명했다.

이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으로 입원한 성인 40명을 3개월마다 검진·설문조사했고 회복 후 시간 경과에 따라 후유증 증상이 달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들이 탈모 등의 후유증을 겪었다는 정부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들이 후유증으로 탈모와 피로감을 겪는다는 정부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일 정례브리핑에서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이 공동 연구 중인 코로나19 환자의 임상적 후유증 연구의 중간 결과를 설명했다.

이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으로 입원한 성인 40명을 3개월마다 검진·설문조사했고 회복 후 시간 경과에 따라 후유증 증상이 달랐다.

3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탈모와 운동 시 숨참 증상이 상대적으로 높았고,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피로감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일부 환자에서는 폐기능 저하를 보였는데, 시간 경과에 따라 회복양상이 나타났다. 폐CT 관찰에서 3개월 시점에서는 폐 염증이 상당 부분 남아있었고,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대부분 호전되었으나 일부 폐섬유화(fibrosis)가 발생했다. ​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