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수거차 추돌 환경미화원 사상 30대 음주운전자 징역5년 구형

대구CBS 권소영 기자 입력 2021. 01. 14. 14:39

기사 도구 모음

음주운전으로 쓰레기 수거차를 추돌해 환경미화원을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여성 운전자에 대해 검찰이 징역 5년을 구형했다.

A 씨는 지난달 6일 오전 3시 43분쯤 대구 수성구 범어동 수성구민운동장역 인근 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음식물 쓰레기 수거차를 들이받아 발판에 있던 환경미화원 1명을 숨지게 하고 2명을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구소방본부 제공
음주운전으로 쓰레기 수거차를 추돌해 환경미화원을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여성 운전자에 대해 검찰이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대구지법 제2형사단독 이지민 부장판사의 심리로 14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A 씨에 대해 징역 5년을 구형했다.

A 씨는 지난달 6일 오전 3시 43분쯤 대구 수성구 범어동 수성구민운동장역 인근 도로에서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음식물 쓰레기 수거차를 들이받아 발판에 있던 환경미화원 1명을 숨지게 하고 2명을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고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인 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A 씨는 공판 최후변론에서 "고인과 유가족, 피해자에게 평생 잊지 못할 아픔을 드려 죄송하다"며 "벌을 받아야 마땅하다. 평생 고인을 대신해 사회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겠다"고 말했다.

[대구CBS 권소영 기자] notold@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