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유난히 따뜻했던 2020년..대구지방기상청 "온난화 등 기후 위기 증명"

대구CBS 류연정 기자 입력 2021. 01. 14. 14:42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대구, 경북은 이례적으로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는 등 기후 위기의 징후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14일 대구지방기상청이 발표한 지난해 기후 분석 결과에 따르면 대구, 경북 지역은 2020년 연 평균기온이 13.4도로 1973년 이래(이하 역대) 네 번째로 높았다.

대구지방기상청은 최근 몇 년간 평균기온이 상위권에 자리잡는 등 날씨가 기후 위기를 증명하고 있고 온난화 경향이 확인된다고 분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0년 대구경북 연 기후 특성 발표 자료. 대구지방기상청 제공
지난해 대구, 경북은 이례적으로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는 등 기후 위기의 징후가 나타난 것으로 분석됐다.

14일 대구지방기상청이 발표한 지난해 기후 분석 결과에 따르면 대구, 경북 지역은 2020년 연 평균기온이 13.4도로 1973년 이래(이하 역대) 네 번째로 높았다.

이는 평년 평균기온인 12.5도보다는 0.9도 높은 수준이다.

2019년 12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를 일컫는 지난 겨울철 기온은 역대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지난해 1월의 평균기온은 평년보다 3.9도나 높은 3.2도를 기록했다.

월별 분석 결과 4월, 7월, 12월을 제외한 모든 달의 평균기온이 평년값보다 1도 이상 높았다.

대구지방기상청은 최근 몇 년간 평균기온이 상위권에 자리잡는 등 날씨가 기후 위기를 증명하고 있고 온난화 경향이 확인된다고 분석했다.

역대 대구, 경북의 평균기온 상위 기록은 2019년이 13.9도로 1위, 이어 2016년 13.6도, 1998년 13.5도, 지난해 13.4도, 2015년 13.4도 순이다.

대구기상청은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기휘 위기 시대에 접어들고 있다. 지난해는 기후 변화가 이상 기상으로 빈번히 나타난다는 것이 확인된 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지역의 강수량은 긴 장마철과 집중호우로 평년값보다 많았다.

연평균 누적 강수량은 1350.7mm로 역대 7위, 장마철 강수량은 508.7mm로 3위를 기록했다.

태풍은 총 23개가 발생했다.

[대구CBS 류연정 기자] mostv@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