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홍천군, 지난해 토지거래 전년대비 13.6% 상승

이종재 기자 입력 2021. 01. 14. 14:49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강원 홍천지역 토지매매거래가 전년대비 13.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홍천군에 따르면 지난해 토지거래는 2019년에 비해 1189필지 증가한 9913건으로 집계됐다.

토지매매가 가장 많은 지역은 홍천읍으로, 1765필지(520만9251㎡)가 거래됐다.

지난해 외국인이 거래한 토지는 71필지로, 2019년 35필지와 비교하면 2배 이상 증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외지인‧외국인 비율 상승
홍천군청 전경(홍천군 제공)© 뉴스1

(홍천=뉴스1) 이종재 기자 = 지난해 강원 홍천지역 토지매매거래가 전년대비 13.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홍천군에 따르면 지난해 토지거래는 2019년에 비해 1189필지 증가한 9913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2019년) 대비 13.6% 상승한 수치로, 월평균 862건이 거래됐다.

토지매매가 가장 많은 지역은 홍천읍으로, 1765필지(520만9251㎡)가 거래됐다. 외지인 거래건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서면으로 1152필지(499만9105㎡)가 거래됐다.

특히 수도권 등 외지인이 매매한 비율은 전체 매매건의 62.9%인 6239건을 차지한 것으로 기록됐다. 이는 전년대비 16.5% 증가한 수치다.

외지인 토지거래 증가 비율이 높은 지역은 북방면이 33.7%로 가장 높고, 이어 서석면(33.2%), 동면(26.8%), 두촌면(24.4%) 등의 순이다.

지목별로는 대지를 취득한 건수가 3079필지로 가장 많고 다음은 전‧답‧임야 순이다.

외국인 토지거래 건수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외국인이 거래한 토지는 71필지로, 2019년 35필지와 비교하면 2배 이상 증가했다.

국적별로는 미국 국적 38필지, 중국 국적 29필지 등이다.

군 관계자는 “외지인들의 활발한 토지거래는 동서고속도로, 국도 등의 영향으로 수도권과의 접근성이 양호하고, 자연환경까지 좋아 귀농귀촌의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향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용문~홍천철도가 반영될 경우 토지거래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leej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