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공화당 의원들 정치 후원금 끊길까 전전긍긍

권영미 기자 입력 2021. 01. 14. 15:05

기사 도구 모음

미 공화당 의원들이 트럼프 지지자들의 의사당 습격 사건으로 정치 후원금이 끊길까 전전긍긍하고 있다고 14일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특히 공화당 선거 지원 조직의 위원장인 릭 스콧 하원의원(플로리다)이 전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발언을 내놓자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트럼프 지지에 앞장섰던 공화당 의원 일부는 이 때문에 아예 상공회의소의 지원을 포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6일(현지시간) 워싱턴 의사당에 난입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미 공화당 의원들이 트럼프 지지자들의 의사당 습격 사건으로 정치 후원금이 끊길까 전전긍긍하고 있다고 14일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특히 공화당 선거 지원 조직의 위원장인 릭 스콧 하원의원(플로리다)이 전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발언을 내놓자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하원에서 두번째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이 통과된 13일 스콧 의원은 "의사당을 난입하라는 결정을 내린 사람은 그가 아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옹호했다.

문제는 스콧 의원이 지난해 말 만장일치로 전국공화당상원위원회(NRSC) 위원장으로 선출되었다는 점이다. NRSC는 출마자 지원을 위해 기금 모금과 미디어 홍보 등을 담당하는 조직이다.

정치인들에게는 자금을 대주는 후원자가 필수적이다. 그런데 현재까지 약 12개의 미국 대기업들이 조 바이든 당선인 선거인단 투표 결과 인증에 반대표를 던진 공화당 의원들에 대한 기부를 중단할 것이라고 발표했고, 일부 부유층 개인들도 공화당에 기부를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화당 관계자들은 스콧 의원이 안팎의 압력에 NRSC 위원장 자리를 고수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보고 있다.

선거인증을 막아야 한다는 주장을 주도했던 미주리주의 조시 홀리 공화당 상원의원도 기부자 반발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 카드 회사이자 미주리주 기반 기업인 홀마크는 그에게 기부금을 돌려달라고 했고 다른 거물 후원자들도 지원을 철회했다.

설상가상으로 지지자들로부터 소액 후원금을 모으는 데 큰 역할을 했던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하거나 공화당 지도부에도 있지 않는다면 공화당의 개인 모금줄도 막히게 된다. 공화당 관계자들은 이런 이유로 당이 6개월간은 돈가뭄을 겪을 것으로 내다봤다.

공화당 의원들은 향후 친트럼프냐 반트럼프냐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최대 경제 로비 단체인 미국 상공회의소는 의원들이 앞으로 어떻게 행동할지 지켜보고 향후 선거 운동 자금 기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지지에 앞장섰던 공화당 의원 일부는 이 때문에 아예 상공회의소의 지원을 포기했다.

반면 트럼프에 반대하는 공화당원들은 자구책을 내놓았다. '공화당 책임 프로젝트'라는 새로운 단체를 설립한 반트럼프 성향 당원들은 12일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을 지지하는 공화당 의원들을 재선시키기 위해 5000만 달러를 쓸 것이라고 발표했다.

ungaunga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