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中 "김치는 오천년 역사" 주장.. 언론은 "'김치의 왕' 주장 불필요"

임효진 입력 2021. 01. 14. 15:11 수정 2021. 01. 14. 15:21

기사 도구 모음

최근 구독자 1400만명을 보유한 중국 유튜버 리즈치가 김치를 담그는 동영상에 '중국 전통음식'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논란이 된 가운데, 이에 대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법률위원회(정법위)가 이는 문화적 자신감이 부족한 한국의 피해망상이라고 비난했다.

13일 정법위원장 안젠(安劍)은 리즈치의 김치 만들기 논란과 관련한 논평에서 "자신감이 없으면 의심이 많아지고, 갖가지 피해망상이 생기는 것"이라며 리즈치를 비판한 한국 네티즌들을 향해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중국 유명 유튜버 리즈치가 김치를 담그는 영상에 ‘중국 전통음식’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리즈치 유튜브 영상 캡처

中 유튜버, 김치 담그는 영상에 ‘중국 전통음식’ 해시태그 논란
中 정법위 “문화적 자신감 부족한 韓 피해망상”
“김치는 중국 오천년 역사의 한 획” 주장

최근 구독자 1400만명을 보유한 중국 유튜버 리즈치가 김치를 담그는 동영상에 ‘중국 전통음식’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논란이 된 가운데, 이에 대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법률위원회(정법위)가 이는 문화적 자신감이 부족한 한국의 피해망상이라고 비난했다.

13일 정법위원장 안젠(安劍)은 리즈치의 김치 만들기 논란과 관련한 논평에서 “자신감이 없으면 의심이 많아지고, 갖가지 피해망상이 생기는 것”이라며 리즈치를 비판한 한국 네티즌들을 향해 이같이 말했다.

또한 안 위원장은 한국이 “김치는 한국 것이고, 곶감도 한국 것이고, 단오도 한국 것이라고 한다”며 “결국 모든 것에 사사건건 시비를 거는 이유는 자신에 대한 자신감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달 1일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한중간 김치 기원 논쟁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 방면에 그런 논쟁이 있느냐”고 반문한 바 있다. 안 위원장은 이를 언급하며 “외교부 대변인의 담담한 대답은 자신감이 있어서 가능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이런 터무니 없는 소리를 웃어 넘길 수 있는 건 바로 진정한 문화적 자신감과 힘 때문”이라며 “김치는 중국 오천년 역사의 한 획이고, 우리는 이러한 문화유산과 중화민족의 창조 정신을 지켜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엔 주재 중국대사 장쥔. 사진=트위터

최근 중국은 김치를 자국 전통의 음식으로 편입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11월 중국 관영 매체 환구시보는 채소 절임 음식인 파오차이(泡菜)가 국제표준화기구(ISO)의 표준인증을 받았다며 한국을 도발했다.

또한 장쥔 유엔(UN) 중국 대사는 지난 3일 김치를 직접 담그며 홍보하는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이어 9일 구독자 1400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리즈치가 김치를 담그는 동영상에 ‘중국 전통음식(#Chinese Cuisine #Chinise Food)’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큰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중국 네티즌들 또한 “파오차이(김치)는 중국 쓰촨 지역 전통음식”이라는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다.

하지만 ISO의 인증을 받은 것은 ‘파오차이’(Paocai)이지 ‘김치’(Kimchi)가 아니다. 파오차이와 김치는 만드는 방법이나 재료가 다르다. 김치(Kimchi)의 식품 규격은 2001년 유엔 국제식량농업기구(FAO) 산하 국제식품규격위원회에서 국제 표준으로 정한 바 있다.

中 언론은 “‘김치의 왕’ 주장 불필요”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중국 언론에서는 “‘김치의 왕’을 주장하는 것은 불필요하다”는 내용의 보도가 나왔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발행하는 환구시보의 영문판 글로벌타임스는 14일 한국 네티즌들이 장 대사의 트위터에 몰려가 김치에 대한 주권을 주장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하지만 글로벌타임스는 장 대사가 중국 동북부 랴오닝(遼寧)성 출신으로 이곳에서는 김치를 흔히 먹는다고 강조했다. 랴오닝성 일부 지역에는 조선족이 거주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타임스는 한국과 중국의 ‘김치 충돌’은 두 나라가 문화와 음식에서 수천년간 관계를 맺어온 것을 반영한다면서 ‘김치의 왕’ 주장은 불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중국이 김치를 자국에서 유래했다고 주장하며 한국 문화를 훔치려 한다는 한국 측의 반발을 일축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