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일보

"한미 평화 수호천사" 대구소방, 세계 최초로 미 육군의 상 받았다

이승규 기자 입력 2021. 01. 14. 15:15 수정 2021. 01. 14. 15: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 육군 지역사회 우호 협력상" 수상
미군부대 및 서문시장 화재 진압 협력 등 평가
지난 12일 대구 남구의 미 육군부대 캠프헨리에서 대구소방안전본부와 대구기지사령부 관계자들이 '미 육군 지역사회 우호협력상'을 받고 있다. 왼쪽부터 박정원 소방행정과장, 신기선 중부소방서장, 미 육군 영남지역 소방대장 마이클 딜, 영남지역 한국인 소방대장 정동재. /대구소방안전본부

대구소방안전본부가 미 육군이 주관하는 지역 사회 우호 협력상을 수상했다. 국내를 넘어 전 세계 소방기관 중 최초 사례다.

14일 대구시와 소방청은 대구소방안전본부(대구소방)가 ‘미 육군 지역사회 우호 협력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 신설된 이 상은 미 육군 부대가 주둔 중인 곳에서 우수한 협력 사례를 보여준 기관과 부대에 수여됐다. 올해 수상 단체 10곳 중 미국 외 국가에선 대구소방과 미 육군 대구기지사령부(대구사령부)만이 이 상을 받았다.

대구소방과 대구사령부는 지난 2006년부터 상호 협정을 맺었다. 이후 대구소방은 지난 2014년 1월 대구 남구에 위치한 미 육군부대 ‘캠프워커’와 3월 ‘캠프헨리’에 발생한 화재를 인명 피해 없이 진압했다. 지난 2016년에 발생한 대구 서문시장 대화재 때는 대구사령부 역시 소방력을 지원해 화재 진압을 도왔다. 이외에도 대구소방이 연 평균 10회 이상 대구사령부 내 환자 이송을 맡는 등 상호 협력 관계를 이어온 점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대구시와 소방청은 “대구소방과 대구사령부가 서로 소방력 및 서비스를 제공하고 공동 안전점검을 통해 지역 안전 환경을 개선한 점 등을 높이 평가 받아 수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시상식은 코로나 확산에 따라 한국과 미국에서 별도로 진행됐다. 지난 12일 오후 2시 대구 캠프헨리에서는 대구소방안전본부 박정원 소방행정과장, 신기선 중부소방서장, 미 육군 영남지역 소방대장 마이클 딜과 정동재 영남지역 한국인 소방대장이 대표로 참석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라이언 매카시 미 육군성 장관을 대신해 에드워드 블랑코 주한미군 영남지역 사령관이 대구소방에 상을 수여했다.

이 시상식 영상은 14일 오전 1시(미국 현지시각 13일 11시) 미 국방부인 펜타곤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재생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원 대구소방안전본부 소방행정과장은 “앞으로도 대구기지사령부와 협력을 강화해 지역 사회의 안전을 지켜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