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경제

바이오니아 "검사시간 줄인 분자진단제품 연내 출시"

임웅재 기자 입력 2021. 01. 14. 15:16

기사 도구 모음

바이오니아(064550)는 분자진단에 필요한 검사과정을 간소화하고 검사시간을 줄인 차세대 분자진단 제품들을 올해 출시, 글로벌 시장 확대를 가속화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이 중 바이오니아의 주력 분야인 핵산추출·유전자증폭(PCR) 장비와 핵산추출·진단키트, 진단 서비스 등을 합친 분자진단 시장이 60% 이상을 차지한다.

이 회사는 코로나19 진단검사 전 과정에 필요한 장비와 키트 일체를 80여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동화공장 2·4분기 본격 가동
하반기, 섬유화증 치료제 임상

[서울경제] 바이오니아(064550)는 분자진단에 필요한 검사과정을 간소화하고 검사시간을 줄인 차세대 분자진단 제품들을 올해 출시, 글로벌 시장 확대를 가속화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또 700억원을 투자하는 분자진단 장비·키트 자동화 공장을 2·4분기부터 본격 가동하고, 하반기에는 억제(si)RNA를 이용한 섬유화증 치료제 임상시험에 들어갈 계획이다.

바이오니아가 수출용 제조허가에 이어 ‘유럽 체외진단시약 인증’(CE-IVD)을 받은 코로나19·독감 동시 진단키트 2종 가운데 글로벌 기업의 진단장비용인 ‘아큐파워 RV1 멀티플렉스 키트’. /사진제공=바이오니아
바이오니아는 시장조사기관 그랜드 뷰 리서치(Grand View Research)의 전망을 인용해 코로나19 진단시장이 지난해 844억 달러에서 올해 1,056억달러 규모로 커지고 2027년까지 연평균 3.1%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효과가 나타나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리고, 코로나19 감염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데다, 감기·독감·코로나19 환자를 구분할 수 있는 PCR검사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이 중 바이오니아의 주력 분야인 핵산추출·유전자증폭(PCR) 장비와 핵산추출·진단키트, 진단 서비스 등을 합친 분자진단 시장이 60% 이상을 차지한다. 이 회사는 코로나19 진단검사 전 과정에 필요한 장비와 키트 일체를 80여개국에 수출하고 있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