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박종훈 "방과후학교 전담인력 면접시험 잠정연기"

경남CBS 송봉준 기자 입력 2021. 01. 14. 15:18 수정 2021. 01. 14. 16:06

기사 도구 모음

경남교육청이 방과후학교 자원봉사자의 방과후학교 전담인력 전환과 관련해 오는 19일로 예정된 면접시험 일정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박종훈 경남교육감은 14일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방과후학교 자원봉사자를 방과후학교 전담인력으로 전환하는 결정의 공정성과 절차적 정당성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이 제기됐다"며 "모든 정책은 소통하고 공감하는 과정에서 그 힘을 얻는 만큼 이 시점에서 더욱 폭넓게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오는 19일로 예정된 방과후학교 전담인력의 면접시험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교육공동체의 의견 폭넓게 수렴할 것"
"애초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방안 찾을 것"
박종훈 경남교육감이 14일 방과후학교 전담인력 관련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경남교육청 제공
경남교육청이 방과후학교 자원봉사자의 방과후학교 전담인력 전환과 관련해 오는 19일로 예정된 면접시험 일정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박종훈 경남교육감은 14일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방과후학교 자원봉사자를 방과후학교 전담인력으로 전환하는 결정의 공정성과 절차적 정당성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이 제기됐다"며 "모든 정책은 소통하고 공감하는 과정에서 그 힘을 얻는 만큼 이 시점에서 더욱 폭넓게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오는 19일로 예정된 방과후학교 전담인력의 면접시험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교육감은 "교육의 본질을 회복하고 학교의 교육력 향상을 위해 내린 결정이 본질이 아닌 다른 논쟁으로 번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다"면서 "면접시험을 연기하는 동안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교육부, 교직단체, 관련 노동조합 등을 포함해 교육공동체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제기된 우려를 불식시키고 애초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는 가장 적합한 방안을 찾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교육감은 "의견수렴 기간이 그리 길지는 않을 것이다"며 "다음 주 초 쯤 의견수렴 결과를 바탕으로 한 대안을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경남CBS 송봉준 기자] bjsong@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