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파이낸셜뉴스

인천 국제바로병원, 4기 관절전문병원 지정

한갑수 입력 2021. 01. 14. 15:25

기사 도구 모음

국제바로병원은 지난 2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4기 관절전문병원으로 지정됐다고 14일 밝혔다.

국제바로병원은 2009년 개원해 2기 관절전문병원을 시작으로 최근 제4기(2021년 ~ 2023년)로 3회 연속 지정됐다.

한편 관절전문병원은 서울 5곳이 지정됐으며 인천서북부진료권에서는 부평힘찬병원과 인천 국제바로병원 단 2곳이 지정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제바로병원 전경.

【파이낸셜뉴스 인천=한갑수 기자】 국제바로병원은 지난 2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4기 관절전문병원으로 지정됐다고 14일 밝혔다.

국제바로병원은 2009년 개원해 2기 관절전문병원을 시작으로 최근 제4기(2021년 ~ 2023년)로 3회 연속 지정됐다.

전문병원은 보건복지부가 특정질환이나 진료 과목에 전문화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의료기관을 지정하는 제도로 환자구성비율, 진료량, 필수 진료과목, 의료인력, 의료의 질, 의료기관인증평가 항목 등을 평가해 지정된다.

한편 관절전문병원은 서울 5곳이 지정됐으며 인천서북부진료권에서는 부평힘찬병원과 인천 국제바로병원 단 2곳이 지정됐다.

이정준 병원장은 “코로나19 속에서도 고난이도 척추관절 수술을 지속해 왔으며 4기 관절전문병원을 넘어 한국의술이 국제적인 의료수준으로 자리매김을 하는데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관절전문병원 #국제바로병원 #인천관절병원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