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지역화폐 99% 소비' 반긴 이재명, "억지쓰지 말고 진실에 눈떠야"

장영락 입력 2021. 01. 14. 15:50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유행 속 보편재난지원금 지급과 지역화폐 활용을 꾸준히 주장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역화페 효용성을 강조하는 내용의 글을 다시 올렸다.

이 지사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해 지역사랑상품권의 지역경제 소비진작 효과를 분석한 행정안전부 발표 기사를 링크한 뒤 "억지 쓰지 말고 진실과 현실에 눈을 떠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코로나19 유행 속 보편재난지원금 지급과 지역화폐 활용을 꾸준히 주장하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역화페 효용성을 강조하는 내용의 글을 다시 올렸다.
이 지사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해 지역사랑상품권의 지역경제 소비진작 효과를 분석한 행정안전부 발표 기사를 링크한 뒤 “억지 쓰지 말고 진실과 현실에 눈을 떠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지역화폐 효과는 굳이 연구까지 안해도 생활속에서 체험할 수 있다”며 “뻔한 현실과 진실을 굳이 이상한 논리와 통계를 동원해 왜곡하는 것은 다른 목적이 있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진실에 입각한 제대로의 정책이 만들어지려면 곡학아세 없는 연구가의 양심이 필수”라며 지역화폐 도입을 주장해온 자신의 입장을 다시 한번 옹호했다.

이 지사는 앞서 지역화폐 효과성을 평가절하해 논란이 된 조세재정연구의 일부 연구 보고를 의식해 이같은 글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당시 이 지사는 국책연구원이 지역화폐에 대한 왜곡된 평가를 내놨다며 “얼빠진 기관”이라는 표현을 동원해 맹비난한 바 있다. 이 지사의 극렬한 반응에 민주당 내에서도 과하다는 지적이 나오기까지 했다.

또 최근에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보편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더라도 지역화폐 형태 발행이 필수는 아니라는 취지의 발언을 해 이 지사 행보를 견제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 지사가 인용한 행정안전부 발표는 지난해 팔린 지역사랑상품권 13조3000억원치가 실제 소비에 쓰여 최종 환전된 비율이 99.8%에 달하는 등 지역경제에 미치는 긍정적 효과가 컸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행안부는 지난해 판매 금액 대부분이 지역 내 소비에 쓰여 지역화폐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상당한 기여를 한 것으로 평가했다.

지난해 지역화폐는 전국 230개 지자체에서 13조3000억원치를 발행했다. 이는 2018년 대비 35.9배, 2019년 대비 4.2배 늘어난 수치로 해마다 발행 량이 크게 늘고 있는 추세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