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朴 확정판결에 與 "국민께 사죄해야" vs 野 "국민통합으로"

CBS노컷뉴스 김기용 기자 입력 2021. 01. 14. 15:51 수정 2021. 01. 14. 15:57

기사 도구 모음

'국정농단' 사건 등과 관련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이 확정되자 여당은 '박 전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한 반면, 야당은 '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며 자세한 말은 아꼈다.

신 대변인은 "오늘 판결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통렬한 반성과 사과만이 불행한 대한민국의 과거와 단절을 이룰 수 있다"며 야당을 겨냥해 "국민의힘은 국민이 받은 상처와 대한민국의 치욕적인 역사에 공동책임이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주당 "朴 통렬한 반성·사과해야..국민의힘도 공동책임"
'사면 논란'에 이낙연 대표 "국민 공감과 당사자 반성이 중요"
국민의힘 "법원 판결 존중..국민통합 위해 노력할 것"
정의당 "박근혜 씨에 대한 사면, 더 이상 논하지 말아야"
박근혜 전 대통령. 박종민 기자
'국정농단' 사건 등과 관련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이 확정되자 여당은 '박 전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한 반면, 야당은 '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며 자세한 말은 아꼈다.

더불어민주당 신영대 대변인은 14일 현안 브리핑에서 "대한민국 역사에 치욕을 안긴 박근혜 전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죄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오늘 판결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통렬한 반성과 사과만이 불행한 대한민국의 과거와 단절을 이룰 수 있다"며 야당을 겨냥해 "국민의힘은 국민이 받은 상처와 대한민국의 치욕적인 역사에 공동책임이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윤창원 기자
다만 '사면' 문제와 관련해선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저는 적절한 시기에 대통령에게 사면을 건의 드리겠다고 말한 적이 있다"면서 "그에 대해서 당은 국민의 공감과 당사자의 반성이 중요하다고 정리했고 저는 그 정의를 존중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도 사면 얘기는 일절 피하며 대신 '국민 통합'을 강조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오늘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며 국민과 함께 엄중히 받아들인다"며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이제 우리 모두의 과제가 됐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제1야당으로서 민주주의와 법질서를 바로 세우며, 국민 통합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 연합뉴스
정의당은 청와대와 여당을 향해 '사면 논란에 종지부를 찍을 것'을 요구했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아무리 사면권이 대통령 고유권한이라지만, 국정농단 사건은 그 이름 그대로 대한민국 민주주의 근간을 흔든 범죄"라며 "국민 통합은커녕 또다시 양극단의 국민 분열만 부추길 뿐임을 분명히 알아야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때 최고의 권력자라도 법 앞에 평등할 때만이 국민 통합이 이뤄질 수 있다. 박근혜 씨에 대한 사면, 더 이상 논하지 말아야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홍경희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에서 "또다시 전직 대통령이 감옥에 가는 불행한 역사가 반복돼서는 안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를 수호하고 지난날의 갈등과 분열을 봉합해 미래로 나아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래픽=김성기 기자

[CBS노컷뉴스 김기용 기자] kdragon@cbs.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