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증시로 돈 번 개인들, 인테리어 바꾸고 가구 살까?

고윤상 입력 2021. 01. 14. 15:52 수정 2021. 01. 14. 16:02

기사 도구 모음

가구주들이 올해 실적 개선을 근거로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가구주들의 외형적 성장, 회복하는 주택 매매거래량, 증시로 쏟아진 개인의 유동성이 가구 수요를 촉진할 요인으로 꼽힌다.

실제 주요 가구주들은 2,3분기에 시장 기대를 뛰어넘는 호실적을 냈다.

올해는 각 가구 업체들의 외형성장도 더해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가구주들이 올해 실적 개선을 근거로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가구주들의 외형적 성장, 회복하는 주택 매매거래량, 증시로 쏟아진 개인의 유동성이 가구 수요를 촉진할 요인으로 꼽힌다.
 
가구 대장주격인 한샘은 14일 10만4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현대리바트(0.90%), 에넥스(3.54%) 등 가구주들은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해 2~3분기 가구주들은 코로나19로 인한 폭락장에서 빠르게 회복했다. 한샘은 지난해 3월 23일 4만6000원까지 떨어졌다가 같은해 7월 15일 장중 12만3500원까지 급반등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외출이 줄면서 가구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실제 주요 가구주들은 2,3분기에 시장 기대를 뛰어넘는 호실적을 냈다. 

문제는 그 후였다. 높아진 눈높이를 충족시킬 추가 호재가 없었다. 주가는 6개월 넘게 박스권에 갇혔다.

하지만 올해는 분위기가 달라지고 있다. 또 다른 상승 동력은 개인들의 증시 유입 자금이다. 올해는 증시로 개인들의 더 쏠리고 있다. 현재까진 수익률도 양호한 편이다. 개인들이 증시에서 차익실현에 본격 나서면 자동차나 인테리어 등 생활밀착형 소비가 늘어날 수 있다. 자동차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오른 가구주 매력이 커질 수 있단 얘기다. 이민재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로 재택근무 등이 늘어나면서 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만큼 가구 업체의 B2C(기업·개인 간 거래) 매출 성장은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주택 매매거래량 회복에 대한 기대도 크다. 지난 9월부터 뚜렷한 회복세다. 지난 11월에는 11만7000건으로 전월보다 25.9%, 지난해 동기보다 26.3% 늘었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도 투기와의 전쟁에서 공급 강화로 방향을 틀었다. 민주당은 설 연휴 전에 공급 대책을 내놓기로 했다. 가구주엔 호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올해는 각 가구 업체들의 외형성장도 더해진다. 한샘은 현재 25개인 대형매장을 올해 10개 더 추가할 계획이다. 한샘의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지난해보다 27.5% 늘어난 1155억원이다. 

현대리바트도 B2C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말 주방용가구 사업부를 홈테리어 사업부로 바꾸고 중문, 현관 등 취급 품목을 늘렸다. 올해 현대리바트의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지난해보다 21.1% 늘어난 502억원이다.

B2C에 강점을 가진 의자업체 시디즈도 올해 실적 개선 기대를 받고 있다. 다만 에넥스는 정부의 공공임대 확대 정책 기대만으로 주가가 최근 한달 간 70% 넘게 급등해 투자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