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권영진 시장 "민생경제 회복과 인재 양성에 집중"

최태욱 입력 2021. 01. 14. 15:52

기사 도구 모음

권영진 대구시장은  14일 "일상회복과 경제회생의 대도약을 이끌고 사람을 키우는 도시문화와 풍토를 만드는 성장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신년 시정 추진방향을 밝혔다.

이날 권 시장은 "대구공항 통합이전지 확정을 비롯해 산단대개조 사업 선정, 도심융합특구 선도지역 지정, 엑스코선 예타통과, 대구산업선 서재·세천역 및 성서공단역 신설 등 대구의 미래성장 기반을 일구어냈다"며 "올해는 일상회복을 위한 대구방역체계 강화 등 '10+2 핵심과제'를 어떠한 난관에도 굴하지 않는 백절불굴의 의지로 완수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권영진 대구시장이 올해 시정 추진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은  14일 “일상회복과 경제회생의 대도약을 이끌고 사람을 키우는 도시문화와 풍토를 만드는 성장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신년 시정 추진방향을 밝혔다.

이날 권 시장은 “대구공항 통합이전지 확정을 비롯해 산단대개조 사업 선정, 도심융합특구 선도지역 지정, 엑스코선 예타통과, 대구산업선 서재·세천역 및 성서공단역 신설 등 대구의 미래성장 기반을 일구어냈다”며 “올해는 일상회복을 위한 대구방역체계 강화 등 '10+2 핵심과제'를 어떠한 난관에도 굴하지 않는 백절불굴의 의지로 완수하겠다”고 강조했다.

권 시장이 강조하는 '10대 핵심과제'는 대구시의 현안 및 시민의 일상을 보듬는 사업 중심이며 '+2대 핵심과제'는 지역 간의 연대와 협력에 기반한 사업을 담고 있다.

우선 10대 핵심과제는 △일상회복을 위한 대구방역체계 강화 △민생경제 도약을 위한 회복탄력성 제고 △사람을 키우는 인재도시 대구 조성  △5+1 미래신산업을 통한 산업구조 대전환 완성  △ 대구형 뉴딜 도심융합특구 조성 및 산단대개조 △대구형 복지 안전망 확충 △대구경북의 100년 미래, 대구공항 통합이전 △대한민국 남부권의 거점, 서대구 역세권 대개발 △더 빠르고 편리한 교통신경망 구축 △With 코로나, 문화예술의 새로운 시대 준비 등이다.

+2대 핵심과제는 △취수원 다변화로 먹는 물 안전성 확보 △대한민국 중심으로의 대도약, 대구경북 행정통합이다.

이 밖에도 신청사 건립은 사업 내실화를 위해 신청사 건립과 도시재생 혁신지구를 연계하는 방안으로 추진해 신청사 건립 예정지 일대를 더욱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권영진 시장은 “2021년 신축년은 대구가 직할시로 승격한 지 4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인만큼 지난 40년의 대구 역사를 디딤돌로 시민 여러분과 함께 2021년을 다시 뛰는 대구의 해로 만들어 대구를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우뚝 세우겠다” 고 말했다.

tasigi72@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