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국민의힘 '국민 통합' 내세워 朴 사면 촉구.."조건 없는 결단해야"

이호승 기자 입력 2021. 01. 14. 15:53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은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대법원의 최종 선고가 나오자 '법원 판결을 존중한다'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냈다.

윤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제1 야당으로서 민주주의와 법질서를 바로 세우며 국민 통합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 통합'을 언급해 박 전 대통령 사면을 간접 촉구한 게 아니냐는 풀이가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승민 "국민 눈높이? 구실 찾지 말고 대통령 결단해야"
2017년 9월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592억 뇌물' 관련 69회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 모습. (뉴스1 DB) 2021.1.1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국민의힘은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대법원의 최종 선고가 나오자 '법원 판결을 존중한다'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냈다. 개별 정치인들 차원에서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특별사면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며 국민과 함께 엄중히 받아들인다"며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이제 우리 모두의 과제가 됐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제1 야당으로서 민주주의와 법질서를 바로 세우며 국민 통합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 통합'을 언급해 박 전 대통령 사면을 간접 촉구한 게 아니냐는 풀이가 나온다.

유승민 전 의원은 보다 분명하게 "문재인 대통령은 사면을 결단해야 한다"며 "'당사자의 반성'을 요구하는 여권과 지지자들의 협량에 대통령은 휘둘리지 않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유 전 의원은 "사법적 결정을 넘어서 더 큰 대의가 있을 때 대통령은 사면이라는 고도의 정치행위를 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며 "전직 대통령 사면을 두고 가식적인 정치 쇼도 하지 않기를 바란다. 국민 눈높이라는 구실을 찾지도 말고, 선거에 이용할 생각도 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김기현 의원도 페이스북 글에서 "더이상 국민을 갈기갈기 찢는 분열의 리더십이 아니라 통합의 리더십이 절실하다"며 "국가 품격 차원에서 보더라도 정치보복이 계속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더 늦기 전에 문재인 정권하에서 끝없이 증폭된 분열과 증오의 정치를 이제는 청산하도록 조건 없는 사면 결단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당은 홍경희 수석대변인 논평을 통해 "또다시 전직 대통령이 감옥에 가는 불행한 역사가 반복돼서는 안 될 것"이라며 "국민의당은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를 수호하고 지난날의 갈등과 분열을 봉합해 미래로 나아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yos547@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