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대전·세종·충남 초등 취학아동 중 13명 소재파악 안돼..수사 의뢰

최두선 입력 2021. 01. 14. 15:56 수정 2021. 01. 14. 16:01

기사 도구 모음

대전과 세종, 충남지역에서 13명의 초등학교 취학 아동이 소재 불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3개 시·도 교육청에 따르면 취학아동 예비소집에 미응소한 학생 가운데 대전 4명, 세종 6명, 충남 4명의 소재와 안전이 확인되지 않았다.

또 2명은 귀국 아동 등으로 파악됐으며, 소재 등이 확인 안 된 6명은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충남은 미응소한 취학 아동 562명에 대한 소재 파악에 나서 확인되지 않은 11명 가운데 4명에 대해 수사의뢰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전과 세종, 충남지역에서 13명의 초등학교 취학 아동이 소재 불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3개 시·도 교육청에 따르면 취학아동 예비소집에 미응소한 학생 가운데 대전 4명, 세종 6명, 충남 4명의 소재와 안전이 확인되지 않았다.

대전에선 미응소자 1,153명 가운데 1,148명은 소재 및 안전이 확인됏다. 나머지 5명 가운데 2명은 학교 등 유관기관에서 확인 중이며, 나머지 3명은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세종의 경우 미응소자 609명 가운데 218명은 입학을 유예하고 383명은 이사나 대안학교에 입학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2명은 귀국 아동 등으로 파악됐으며, 소재 등이 확인 안 된 6명은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충남은 미응소한 취학 아동 562명에 대한 소재 파악에 나서 확인되지 않은 11명 가운데 4명에 대해 수사의뢰했다고 밝혔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