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낙동강청, 드론으로 녹조 파악해 지도로 만든다

김기진 입력 2021. 01. 14. 15:59

기사 도구 모음

낙동강유역환경청(청장 이호중)은 다중분광 센서를 탑재한 드론을 이용하여 낙동강 녹조발생 상황을 분석하고 지도화하는 체계를 구축했다고 14일 밝혔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다중분광 센서를 탑재한 드론을 이용해 표준화된 분석시스템을 만듦으로써 실시간 수준의 녹조발생 상황 분석과 지도 작성이 가능하게 되었다.

이호중 낙동강유역환경청장은 "드론을 이용한 첨단기술로 보다 신속하고 과학적으로 녹조를 감시해 녹조 발생 상황을 적극적으로 알리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녹조


[창원=뉴시스] 김기진 기자 = 낙동강유역환경청(청장 이호중)은 다중분광 센서를 탑재한 드론을 이용하여 낙동강 녹조발생 상황을 분석하고 지도화하는 체계를 구축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제까지는 주로 인력 및 시간 소모가 많은 현장 채수나 드론의 일반사진촬영에 의한 육안판독을 하기 때문에 충분한 데이터 확보와 녹조의 공간적 분석에 한계가 있었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다중분광 센서를 탑재한 드론을 이용해 표준화된 분석시스템을 만듦으로써 실시간 수준의 녹조발생 상황 분석과 지도 작성이 가능하게 되었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이번에 구축한 드론 녹조 모니터링 방식을 조류 우심구간, 조류경보 발령지역 등에 적용하여 녹조의 분포 및 이동현황을 신속하게 파악할 계획이다.

또한, 촬영영상, 조사자료 및 녹조 분포 지도는 낙동강유역환경청 홈페이지에 게시할 예정이다.

이호중 낙동강유역환경청장은 “드론을 이용한 첨단기술로 보다 신속하고 과학적으로 녹조를 감시해 녹조 발생 상황을 적극적으로 알리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