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프레시안

국민의힘 '박근혜 사면' 침묵..유승민 "대통령이 사면 결단하라"

입력 2021. 01. 14. 16:04

기사 도구 모음

[곽재훈 기자(nowhere@pressian.com)]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농단 및 국정원 특활비 상납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0년 형을 확정(새누리당 공천개입 혐의 징역 2년형 별도·합산)받은 데 대해, 박 전 대통령을 배출한 국민의힘은 '법원 판결을 존중한다'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법원 판결이 확정되면서 정치권 안팎에서는 그와 이명박 전 대통령 등 복역 중인 전직 대통령들에 대한 사면 논의가 다시 제기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판결 당일 국민의힘은 이와 관련된 공식 언급은 삼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법원 판결 존중..국민통합 노력 멈추지 않을 것"

[곽재훈 기자(nowhere@pressian.com)]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농단 및 국정원 특활비 상납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0년 형을 확정(새누리당 공천개입 혐의 징역 2년형 별도·합산)받은 데 대해, 박 전 대통령을 배출한 국민의힘은 '법원 판결을 존중한다'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14일 오후 낸 논평에서 "법원 판결을 존중하며 국민과 함께 엄중히 받아들인다"고 했다. 윤 대변인은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이제 우리 모두의 과제가 되었다"며 "민주주의와 법 질서를 바로세우며, 국민 통합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만 했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법원 판결이 확정되면서 정치권 안팎에서는 그와 이명박 전 대통령 등 복역 중인 전직 대통령들에 대한 사면 논의가 다시 제기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판결 당일 국민의힘은 이와 관련된 공식 언급은 삼갔다. 국민의힘 지도부 관계자는 "지금 우리가 사면 얘기를 하면 안 된다"고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앞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사면론을 신년 인터뷰에서 처음 언급한 이후부터 줄곧 이 의제가 여론의 주목을 받는 일 자체를 불편하게 여겨왔다.

김 비대위원장은 지난 4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면이란 것이 대통령에게 주어진 헌법상의 고유한 권한이기 때문에 대통령이 판단해서 사면을 해야겠다고 하면 언제든 할 수 있다. 이 문제에 대해 다른 사람이 이러쿵저러쿵 이야기할 성격이 아니다"라고만 했다.

반면 국민의힘 내에서도 사면 논의에 좀더 적극성을 보이는 이들도 있다. 김 비대위원장에 이어 사실상 당 서열 2위인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난 6일 유영민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 (사면) 문제로 너무 오래 왈가왈부하는 것은 사면이 주는 국민통합 측면을 오히려 훼손할 수 있다"며 "제반 사항을 검토해 이 일로 서로 불편해지는 일이 없고 국민 통합에 기여하는 쪽으로 결론이 나올 수 있도록 (해주기를) 잘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대법원 확정판결 직후에는 유승민 전 의원이 SNS에 쓴 글에서 "대통령은 사면을 결단하라"고 직접적으로 촉구하기도 했다. 유 전 의원은 "'당사자의 반성'을 요구하는 여권과 지지자들의 협량에 대통령이 휘둘리지 않기 바란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유 전 의원은 "내가 사면에 동의하는 이유는 이제는 국민통합과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할 때이기 때문"이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헌법이 대통령에게 사면이라는 초사법적 권한을 부여한 의미를 생각해 보라. 사법적 결정을 넘어서 더 큰 대의가 있을 때 대통령은 사면이라는 고도의 정치행위를 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전 의원과 가까운 편인 서울시장 예비후보 오신환 전 의원도 이날 불교방송(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탄핵이 민주주의의 문제였던 것처럼 저는 사면도 민주주의의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문 대통령께서 국민적 동의를 구해서 사면을 하시겠다고 한다면 반대하지 않겠다"고 했다.

옛 친박계에서도 사면 주장이 나왔다.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은 "고통의 시간은 너무 길고 가혹했다. 이제는 자유를 드려야 한다"며 "조건 없는 사면을 촉구한다"고 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박 의원은 나아가 "법정에서는 뇌물죄를 물었지만 박 전 대통령이 돈 한푼 받지 않았다는 것을 세상 사람들은 다 안다"고 주장했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도 "박 전 대통령은 죄가 없다"며 "정권의 주구 노릇을 한 사법부는 반드시 역사 진실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문재인 정권은 박 전 대통령을 즉각 석방하라"고 했다.

[곽재훈 기자(nowhere@pressian.com)]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