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나경원 "상처와 아픔 너무 컸다..文, 사면 결단 내려라"

이지은 입력 2021. 01. 14. 16:05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장 후보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판 결과에 대해 "상처와 아픔이 너무 컸다"며 문 대통령에게 사면 결단을 촉구했다.

나 전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는 화해와 포용의 시간이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다. 봉합의 책무를 다해주길 바란다"며 문 대통령에게 사면의 결단을 촉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서울시장 후보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판 결과에 대해 "상처와 아픔이 너무 컸다"며 문 대통령에게 사면 결단을 촉구했다.

나 전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제는 화해와 포용의 시간이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다. 봉합의 책무를 다해주길 바란다"며 문 대통령에게 사면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