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동의하십니까] "협력업체까지 1만명 대량 실직"..돌잔치 업체 줄도산 호소

정진용 입력 2021. 01. 14. 16:09 수정 2021. 01. 15. 10:05

기사 도구 모음

돌잔치 전문업체 종사자들이 영업 제한 장기화로 줄도산 위기에 처했다며 형평성 있는 방역 지침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김창희 돌잔치업계종사자 대표는 "협력업체까지 합하면 약 1만명의 종사자가 길거리로 나앉게 생겼다"면서 "급기야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가 더 연장된다는 소식에 절망스럽다. 국가를 믿고 방역 지침을 준수하면서 지금까지 고통을 감수해왔다. 그런데 2주 기다리면 또 2주 연장되고기약이 없는 고통에 참담한 심경"이라고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5인 이상 금지'로 전국 600여 곳 2달 가까이 영업 중단.. 폐업 속출
▲사진= 수도권 5인 이상 집합금지 행정명령 시행 첫 날인 지난달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내부 식당가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 “결혼식은 되면서 돌잔치는 안된다는 방역지침에 업체들은 오늘도 죽어가고 있습니다”

돌잔치 전문업체 종사자들이 영업 제한 장기화로 줄도산 위기에 처했다며 형평성 있는 방역 지침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방역당국은 14일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당분간 풀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종사자들의 시름은 더욱 깊습니다.

방역당국은 ‘수도권 2.5단계 거리두기’와 연말연시 방역 특별대책으로 내놓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강력한 조치를 한 달 넘게 이어오고 있습니다.

5인 이상 모임 금지 조치에 예외는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행정·공공기관의 공적 업무수행, 기업 경영활동으로 불가피한 경우·시험·경조사 등은 공적 모임에 해당한다고 규정했습니다. 여기에는 결혼식과 장례식이 포함됐습니다. 결혼식과 장례식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기준을 적용해 50명 미만 모임이 허용됐습니다.

그런데 돌잔치는 경조사에 포함이 되지 않았습니다. 돌잔치전문점연합회 측에 따르면 전국 600여 곳으로 추산되는 돌잔치 업체들은 약 2달 가까이 영업이 중단된 상태입니다. 임대료는 밀리고 차압이 들어오고 폐업이 속출하는 상황입니다. 안타깝게도 극단적 선택을 한 업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지난달 18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광장에 마련된 중구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대기하고 있다. 박태현 기자

돌잔치 전문업체만 피해를 입을까요. 협력업체도 한 두곳이 아닙니다. 사진 기사, 사회자, 답례품 가공 회사, 미용·헤어·메이크업 종사자, 농축산물 납품업체 등도 합하면 피해 규모는 눈덩이처럼 불어납니다.

종사자들은 ▲매일 영업하는 일반음식점과 다른 주 1회~2회 영업장임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인 영업중단 ▲일반음식점보다 더 넓은 면적에서 인원들을 수용해 영업가능함에도 영업 금지 ▲일반음식점이나 카페와는 달리 배달 및 비대면 영업 불가 등의 이유로 정부 지침이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지난 7일 글을 올린 돌잔치 전문점 업주 역시 벼랑 끝에 내몰린 심정이라고 했습니다.

청원자는 “작년부터 지금까지 코로나19로 인해 무더기 예약 취소 사태와 행사 연기로 오랜 기간 적자 운영중이다. 이를 버티지 못한 업체는 대부분 폐업 수순을 밟았다”며 “돌잔치도 예식처럼 1년, 혹은 6개월 전부터 예약을 하고 수개월 전부터 준비하는 행사다. 돌잔치는 사적 모임이 아니다. 이 점을 고려해 5인 이상 사적 모임에서 돌잔치를 제외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생계곤란을 견디다 못해 ‘방역불복’ 시위에 나서면 정부가 그제서야 영업 제한을 완화하는 식의 대응도 빈축을 샀습니다. 돌잔치전문점연합회는 13일 입장문을 내 “실내체육업계처럼 목소리를 높여 관심을 받지 않고 가만히 있으면 결국 돌아오는 것은 대량 실직”이라며 “일반음식점이나 웨딩‧장례식장과는 달리 돌잔치업계는 여전히 형평성에 어긋난 채 정부의 외면을 받고 있다”고 토로했습니다.

김창희 돌잔치업계종사자 대표는 “협력업체까지 합하면 약 1만명의 종사자가 길거리로 나앉게 생겼다”면서 “급기야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가 더 연장된다는 소식에 절망스럽다. 국가를 믿고 방역 지침을 준수하면서 지금까지 고통을 감수해왔다. 그런데 2주 기다리면 또 2주 연장되고…기약이 없는 고통에 참담한 심경”이라고 말했습니다.

여러분은 청원에 동의하십니까.

jjy4791@kukinew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