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안철수, '김종인 독단' 한상진 교수 회동..보수-진보 광폭행보

김지은 입력 2021. 01. 14. 16:14 수정 2021. 01. 14. 16:21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4일 오후 한상진 서울대 명예교수와 회동을 갖는다.

국민의당에 따르면 안 대표는 이날 서울 서초구 모처에서 한 교수와 저녁을 함께하며 서울시장 출마 등에 대한 조언을 들을 예정이다.

진보 성향의 사회학자인 한 교수는 이전부터 안 대표의 '정치 멘토'로 알려져 있으며 지난 2016년에는 국민의당의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상진, 이전에 "김종인 리더십 독단" 지적하기도
광폭 스킨십 이어가..보수에서 진보로 외연 확장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서울시 부동산 정책 발표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서울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4일 오후 한상진 서울대 명예교수와 회동을 갖는다. 보수 인사에 이어 진보 인사까지 두루 만나며 국정현안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는 모양새다.

국민의당에 따르면 안 대표는 이날 서울 서초구 모처에서 한 교수와 저녁을 함께하며 서울시장 출마 등에 대한 조언을 들을 예정이다.

한 교수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연락이 와서 오늘 저녁에 만나기로 했다"며 "상대적으로 '중도'라는 위치를 잘 활용할 수 있고 그것을 자신의 정치적 노선으로 발전시킬 유리할 입장에 있는 안 대표와 현 정치 상황에 대해 생각한 바를 이야기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른바 '중도' 정치가 뭐냐는 부분에 우리나라는 철학이 없다. 지금은 민심이 여당에서 많이 떠났고 그렇다고 야당으로 돌아가는 것도 아니다. 다수가 그 사이에 있는데 중도라는 철학이나 정치 노선, 입장이 어떻게 되어야 하는가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필요한 시기인데 다들 정치 현안에만 매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진보 성향의 사회학자인 한 교수는 이전부터 안 대표의 '정치 멘토'로 알려져 있으며 지난 2016년에는 국민의당의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지난해 총선 당시에도 선거대책위원장으로 거론됐으나 이는 무산됐다.

그는 지난해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리더십을 지적하며 "당내 공론화 없이 개인적인 주장을 하는 것은 독단"이라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안 대표는 최근 '광폭 스킨십'으로 불릴 만큼 보수 진영 인사들을 두루 접촉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에 이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대표, 반기문 전 UN사무총장 등을 직접 만나며 중도에서의 외연확장을 꾀하는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