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창원 '민주주의전당' 2024년 9월 완공 "새 도시브랜드될 것"

경남CBS 이상현 기자 입력 2021. 01. 14. 16:21

기사 도구 모음

사업비 303억원이 투입되는 '창원시 민주주의전당'이 오는 2024년 9월 완공된다.

창원시 민주주의 전당은 창원의 민주주의 역사를 도시브랜드로 확립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5일부터 '창원시 민주주의전당 건립사업 설계 공모'
허성무 시장, 14일 마산항 서항지구 건립부지 현장 점검 나서
허성무 창원시장이 14일 '민주주의전당 건립' 사업지를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창원시 제공
사업비 303억원이 투입되는 '창원시 민주주의전당'이 오는 2024년 9월 완공된다.

창원시 민주주의 전당은 창원의 민주주의 역사를 도시브랜드로 확립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창원시 민주주의전당은 마산합포구 월포동 마산항 서항지구 친수공간 조성사업 지구 내 부지면적 9,000㎡, 연면적 8,300㎡ 규모로 들어선다. 전시실, 수장고, 민주도서관, 민주홀 등 시설이 건립되며, 김주열 열사 등 민주화에 기여한 인물을 추모하는 공간도 생긴다.

허성무 창원시장이 14일 '민주주의전당 건립' 사업지를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창원시 제공
시는 지난해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과 공공건축 심의 등 행정절차를 완료했다. 창원시 소유 (구)마산세관과 해양수산부 소유 서항지구 친수공간 내 일부 부지를 등가교환해 현재 건립부지를 확보했다. 지난 5일부터 '창원시 민주주의전당 건립사업 설계 공모'를 시작했으며, 오는 4월 1일 당선작을 선정해 2024년 9월 준공할 계획이다.

14일 '민주주의전당 건립' 사업지를 찾아 현장을 점검한 허성무 창원시장은 "뿌리깊은 민주주의 역사를 도시브랜드로 확립할 '민주주의전당'이 역사적 명소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수려한 마산항을 배경으로, 역사가 문화가 되고, 문화가 관광이 되고, 관광이 경제로 이어지는 세계적인 명소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남CBS 이상현 기자] hirosh@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